"걔 생각만 해도 치가 떨려..." 맨유 시절 동료 '스콜스'가 따로 콕 집어 언급한 '박지성'
상태바
"걔 생각만 해도 치가 떨려..." 맨유 시절 동료 '스콜스'가 따로 콕 집어 언급한 '박지성'
  • 이기타
  • 발행 2022.11.23
  • 조회수 10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료라서 더 그럴 법도 하다.

현역 시절 맨유에서 주인공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동료들에게 인정받고 있다.

모두 짐작했다시피 박지성 이야기다.

은퇴 후 루니, 퍼디난드 등 내로라하는 동료들의 극찬이 이어졌다.

여기서 스콜스 역시 박지성 극찬에 나섰다.

Football365
Football365

브라운과 대화 도중 박지성을 소환한 스콜스.

여기서 스콜스는 박지성 이야기를 하며 치를 떨었다.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동료인데도 박지성에게 치를 떤 이유가 궁금해졌다.

스콜스는 무려 악몽이라고까지 표현했다.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옆에 있던 브라운 역시 맞장구를 쳤다.

여기엔 이유가 있었다.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잠시 후 피를로 이야기를 꺼낸 스콜스.

AC밀란과 맞대결 당시를 회상하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박지성이 피를로 상대했을 때 기억나?"

"정말 비현실적이었어."

"지치지 않는 체력과 훈련량을 가졌지."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그러더니 스콜스는 훈련 때 박지성과의 일화를 소개했다.

여기서 스콜스가 악몽이라고 표현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훈련장에서 박지성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내게 다가오더라."

"그러더니 말없이 날 쳐다보는 거야. 슬쩍 미소만 띄운 적도 있지."

"내 옆에 딱 서가지고..."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그 친구가 다가올 때면 난 매번 마음 속으로 생각했어."

"아 또 이 새X야..."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나보고 오늘 공 못만질 줄 알아라고 경고하는 것 같았지."

"그렇게 하면서 내 얼굴을 똑바로 바라보더라..."

"진짜 믿을 수 없는 친구였어."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언논 스포츠_Unknown Sports' 유튜브

생각해보니 매번 훈련장에서 상대해야 할 동료 입장.

한두번도 아니라 악몽이었을 법도 하다.

여러 동료들이 인정한 박지성의 진면모.

월드컵을 앞둔 시점에서 또 한 번 그리워진다.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