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그립네..." 슈퍼 서브로 '챔스 결승'을 이끈 뒤 조용히 팀 떠난 36세 '토트넘' 공격수 근황
상태바
"아직도 그립네..." 슈퍼 서브로 '챔스 결승'을 이끈 뒤 조용히 팀 떠난 36세 '토트넘' 공격수 근황
  • 이기타
  • 발행 2021.12.15
  • 조회수 2869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한 순간 클래스 입증.

토트넘 팬들이라면 잊을 수 없는 이 선수.

사자왕이자 슈퍼 서브 요렌테.

그의 첫 시작은 아틀레틱 빌바오였다.

 

 

당시 195cm의 큰 키와 뛰어난 발재간으로 빌바오의 꿈과 희망이 됐다.

사자왕이라는 그의 별명도 빌바오 시절 지어졌다.

특유의 헤어 스타일과 팀 별명 '사자들'에서 유래된 이 별명.

 

CNN
CNN

 

당시 쟁쟁한 스페인 대표팀에도 합류할 정도로 유럽 정상급 공격수 반열에 올랐다.

이후 유벤투스로 떠나며 새로운 도전에 나선 요렌테.

 

Goal.com
Goal.com

 

2013-14 시즌 테베스에 이어 팀 내 득점 2위에 올랐다.

유벤투스도 역대 최고 승점으로 우승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하지만 이듬해 모라타의 등장으로 급격히 입지를 잃게 된 요렌테.

이후 세비야에서도 실패하며 내리막길을 걷나 싶었다.

 

Mirror
Mirror

 

그랬던 요렌테가 다시 부활한 건 2016-17 시즌.

스완지 시절 기성용과 합을 맞추며 국내 팬들에게도 제법 익숙해졌다.

리그 15골로 팀 잔류에 큰 공헌을 하기도 했다.

이 활약으로 토트넘 이적에 성공한 요렌테.

 

AS
AS

 

첫 시즌은 기대만큼 보여주지 못했다.

케인 백업으로 얀센보다 나은 역할을 기대했지만 특출나진 않았다.

 

90Min
90Min

 

그래도 국내 팬들에겐 호감을 쌓았던 요렌테.

손흥민과 그라운드 내외로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다.

 

AP News
AP News

 

그리고 2018-19 시즌, 토트넘과 요렌테에겐 잊을 수 없는 기억이 완성된다.

전성기 시절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교체로 투입될 때마다 제몫은 다했던 요렌테.

그 정점은 챔피언스리그에서 찍었다.

8강 맨시티전에서 극적인 득점을 터트린 건 보너스.

 

 

 

무엇보다 4강 2차전 아약스와의 경기가 인상적이었다.

전반 종료 후 1,2차전 총합 스코어 0-3으로 뒤지고 있던 토트넘.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요렌테가 투입된 후 판도가 바뀌었다.

전방에서 위협적인 활약으로 에릭센과 모우라에게 공간이 열렸다.

 

Bleacher Report

 

비록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그 이상의 활약을 선보인 요렌테.

팀의 역사적인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기여했다.

벤치 자원이었음에도 토트넘 팬들이 요렌테를 잊지 못하는 이유다.

 

SempreInter
SempreInter

 

한편 시즌 종료 후 나폴리로 떠나며 토트넘과 이별한 요렌테.

지난 시즌 주로 교체 자원으로 나서며 제몫을 다했다.

특히 토트넘 때와 마찬가지로 제공권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Sempreinter
Sempreinter

 

이후 입지가 줄어들며 요렌테는 우디네세로 향했다.

약 7개월 간 활약한 뒤 지난 10월 스페인 무대로 복귀했다.

행선지는 2부리그 에이바르.

 

SD 에이바르
SD 에이바르

 

승격을 위해 에이바르가 영입한 베테랑 공격수.

요렌테는 입단 후 교체 출전으로 조금씩 폼을 올려가고 있다.

만 36세 나이에도 여전히 계속되는 요렌테의 도전.

사자왕의 마법이 에이바르 승격 도전에도 큰 힘이 되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