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양반이 진짜!!!" 경기 도중 '아르테타 감독'의 행동 하나 때문에 개빡쳐서 달려든 '덕배'
상태바
"이 양반이 진짜!!!" 경기 도중 '아르테타 감독'의 행동 하나 때문에 개빡쳐서 달려든 '덕배'
  • 이기타
  • 발행 2023.02.16
  • 조회수 3093
이 콘텐츠를 공유합니다
w
두 사람이라 더욱 흥미로웠던 충돌.

올 시즌 내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아스날과 맨시티의 우승 경쟁.

당초 맨시티와 점점 차이를 벌려놨던 아스날.

시즌 중반을 넘어서며 다시 그 격차가 좁혀지기 시작했다.

그런 상황에서 마주친 두 팀.

아르테타 감독과 펩 감독의 사제 지간 맞대결 역시 치열함을 예고했다.

'SurpriseShirts' 트위터
'SurpriseShirts' 트위터

먼저 기선을 제압한 쪽은 맨시티.

더 브라위너가 토미야스의 실책을 놓치지 않으며 선제골로 연결했다.

'brfootball' 트위터
'brfootball' 트위터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터진 사카의 PK 동점골.

두 팀의 대결은 점점 불꽃 튀기 시작했다.

'premierleague' 트위터
'premierleague' 트위터

후반 역시 팽팽하게 이어진 1-1 승부.

치열한 분위기 속 갑작스러운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더 브라위너가 볼을 집으러 가는 과정에서 발발한 신경전.

그 상대는 무려 아르테타 감독이었다.

 

알고보니 더 브라위너의 진로를 방해한 아르테타 감독.

이에 분노하며 더 브라위너가 아르테타 감독을 밀쳤다.

사실 두 사람은 과거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

 

아르테타 감독이 맨시티 코치 시절 인연을 맺었다.

Daily Mail
Daily Mail

그랬던 두 사람이라 더욱 흥미로웠던 충돌.

이 경기의 중요성을 체감할 수 있는 장면이기도 했다.

'SkySportDE' 트위터
'SkySportDE' 트위터

결국 후반 교체 아웃되는 덕배에게 물병을 던진 아스날 팬들.

얄미운 건 이해하지만 이런 방식은 한참 잘못됐다.

 

아무튼 경기를 승리한 쪽은 맨시티.

후반 들어 그릴리쉬와 홀란드의 연속골에 힘입어 3-1 승리를 거뒀다.

'premierleague' 트위터
'premierleague' 트위터

리그 우승 경쟁부터 맞대결까지 치열했던 두 팀의 승부.

앞으로 두 팀의 대결이 어떻게 전개될지 더 지켜보자.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

copy_cc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