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방까지 쫓아올 것 같은 '김민재' 때문에 식겁해 자기 진영으로 빤스런치는 '살라'
상태바
집 안방까지 쫓아올 것 같은 '김민재' 때문에 식겁해 자기 진영으로 빤스런치는 '살라'
  • 이기타
  • 발행 2022.11.02
  • 조회수 7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뜻밖의 추노.

리그와 챔스를 막론하고 이어진 나폴리의 상승세.

개막 후 한 경기도 패하지 않으며 파죽지세의 흐름을 이어갔다.

그리고 그 중심엔 김민재가 있었다.

 

 

리그 베스트급 수비수로 인정받는 중인 김민재.

챔스 최종전 리버풀을 상대로도 어김없이 선발 출전했다.

 

'fanatikcomtr' 트위터
'fanatikcomtr' 트위터

 

지난 맞대결에서 김민재의 판정승으로 끝난 경기.

이번엔 16강 진출을 확정해 비교적 편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beINSPORTS_TR' 트위터
'beINSPORTS_TR' 트위터

 

그럼에도 압도적이었던 김민재의 활약.

1차전과 마찬가지로 에이스 살라를 꽁꽁 묶었다.

 

 

 

순간적인 오프사이드 트랩으로 취소된 살라의 득점.

잠시 후엔 리버풀 진영까지 살라와 추노를 펼쳤다.

집 안방까지 쫓아올 것 같은 김민재 때문에 살라도 식겁했다.

 

 

 

후반에도 김민재는 살라의 드리블을 완벽하게 저지했다.

순간적으로 살라의 스피드를 압도하며 볼을 탈취해냈다.

 

 

 

그런가 하면 태권 수비까지 선보였다.

리버풀의 전진 패스를 태권 킥으로 막아내며 또 한 번 저지했다.

 

 

 

 

 

공중볼 장악 능력 역시 뛰어났다.

중원에서 파비뉴를 압도하며 자신의 강점을 또 한 번 증명했다.

 

 

 

이번에도 벽 그 자체였던 김민재.

웬만한 패스로는 김민재를 뚫기 힘들었다.

 

 

 

후반 막판까지 이어진 김민재의 활약.

그 과정에서 침착한 드리블 능력까지 선보였다.

 

 

 

하지만 후반 막판 세트피스 집중력이 아쉬웠다.

두 차례 공중볼 경합에서 밀리며 살라와 누녜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했다.

 

'LFC' 트위터
'LFC' 트위터

 

워낙 압도적이라 더욱 아쉬운 막판 상황.

그래도 시즌을 치르다 보면 한 번쯤 뚫릴 때도 있는 거다.

 

'sportcelltr' 트위터
'sportcelltr' 트위터

 

차라리 편한 상황에서 나와 다행인 김민재의 실수.

그와 동시에 나폴리의 시즌 첫 패배.

이를 액땜 삼아 앞으로 더 좋은 활약 펼쳐주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