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진출 시급" 토트넘 상대로 맹활약한 '02년생 유망주'의 미쳐버린 원더골 수준
상태바
"유럽 진출 시급" 토트넘 상대로 맹활약한 '02년생 유망주'의 미쳐버린 원더골 수준
  • 이기타
  • 발행 2022.09.03
  • 조회수 2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이 왜 K리그 최고의 유망주로 인정받는지 증명했다.

대부분 토트넘 선수단에 관심이 쏠렸던 팀 K리그와의 맞대결.

하지만 이 경기에서 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유망주가 등장했다.

주인공은 02년생 윙어 양현준.

 

 

지난 시즌 2군 무대를 거쳐 올 시즌 본격적으로 강원 1군에 자리잡았다.

4월과 6월 이달의 영플레이어상까지 타내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토트넘전을 앞두고 콘테 감독에게 "저 선수 괜찮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던 그의 각오.

양현준은 적어도 팬들에게 확실한 임팩트를 남겼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토트넘 선수들을 상대로 보여준 저돌성과 돌파력.

경기 후 양현준을 향한 관심이 쏟아졌다.

약 이틀 간 100장에 가까운 유니폼이 판매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토트넘전 이후에도 양현준의 맹활약은 이어졌다.

급기야 7월 영플레이어에 또 한 번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올 시즌에만 3번째 수상으로 지난 시즌 설영우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가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현 시점 가장 유력한 올해의 영플레이어 후보 양현준.

최근 인천전에서도 양현준의 활약은 어마어마했다.

 

 

 

전반 한 차례 번뜩이는 돌파로 과시한 존재감.

수비 여러 명을 상대로 탈압박에 성공한 뒤 파울까지 얻어냈다.

 

 

 

후반 들어서도 양현준의 침투는 인천 입장에서 꽤나 부담이었다.

확실히 본인의 무기를 활용할 줄 아는 선수다.

 

 

 

스피드와 저돌성으로 이어간 돌파.

잘 뚫고, 잘 막았다는 평가가 딱 어울릴 장면이었다.

 

 

 

어딘가 심상치 않았던 양현준의 발끝.

기어코 환상적인 발리 슈팅으로 인천에 비수를 꽂았다.

 

 

 

정확한 허벅지 트래핑에 이어 발리 슈팅까지.

본인이 왜 K리그 최고의 유망주로 인정받는지 증명했다.

 

 

 

사실 과거까지 단점으로 지적된 결정력.

이 모습마저 최근 완벽히 개선한 모양새다.

 

 

 

끝내 결승골이 된 양현준의 발리 득점.

개인 퍼포먼스 뿐 아니라 팀에게도 큰 선물을 안겼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토트넘전을 통해 유럽 팬들에게도 이름을 알린 양현준.

이대로 맹활약하며 훗날 유럽 진출까지 이뤄내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IB SPORTS'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