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미쳤냐?" 뜬금없이 '한국 2부리그'로 이적하며 절친 '실바'를 놀라게 한 '라리가' 출신 용병
상태바
"너 미쳤냐?" 뜬금없이 '한국 2부리그'로 이적하며 절친 '실바'를 놀라게 한 '라리가' 출신 용병
  • 이기타
  • 발행 2021.12.29
  • 조회수 10199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고보면 스페인 연령별 대표팀을 모두 거친 엘리트 선수였다.

2015년 국내 축구계가 들썩였다.

K리그, 그것도 2부리그에 속한 수원FC에 역대급 용병이 입단했다.

이력부터 남달랐다.

 

 

주인공은 시시 곤잘레스.

무려 이강인의 친정팀으로 유명한 발렌시아 출신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라리가에서도 짬밥이 상당했던 선수다.

스페인 연령별 대표팀도 모두 선발되며 엘리트 코스의 정석을 거쳤다.

 

7번 /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함께했던 선수들이 라모스, 아즈필리쿠에타, 파브레가스, 실바 등이다.

하지만 부상으로 기대만큼 성공하진 못했다.

 

Alchetron
Alchetron

 

그래도 라리가에선 꾸준히 활약했던 시시.

2013-14 시즌 소속팀 오사수나는 라리가에서 2부리그로 강등당했다.

당시 시시의 부상 공백이 결정적이었다.

그렇게 2부리그 소속으로 한 시즌을 보낸 시시.

 

수원FC

 

2015년, 뜬금포로 수원FC 이적에 성공했다.

당시 친구 다비드 실바는 "너 미쳤냐?"며 놀라운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Sky Sports

 

시시는 수원 이적 이유에 대해 "축구를 즐기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그리고 수원에서 정말로 축구를 즐겼다.

 

 

국내에선 흔히 볼 수 없던 유형의 축구를 선보였다.

남다른 시야와 테크닉으로 리그를 지배하기 시작했다.

 

 

그야말로 아름답다는 말이 어울렸던 시시의 스타일.

보는 팬들은 그저 감탄할 따름이었다.

 

 

나홀로 K리그 무대에서 티키타카를 선보인 시시.

그가 입성한 뒤 수원의 경기력도 몰라보게 상승했다.

 

 

상대 입장에선 쉽게 예측할 수 없던 시시의 플레이.

당시 수원의 경기는 MSG 조금 첨가해 라리가를 보는 듯했다. 

 

 

수원FC 역시 시시의 맹활약으로 그 해 곧바로 승격에 성공했다.

이후 폴란드와 그리스를 거친 시시는 2017년 일본 무대로 왔다.

 

수원FC
수원FC

 

그렇게 2020 시즌을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시시.

짧은 기간 K리그에 역대급 임팩트를 남겼던 외국인 용병.

시간이 흘러도 국내 팬들에겐 잊을 수 없는 존재다.

 

움짤 출처 : 에펨코리아 "솔빈"님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