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만으로도 끔찍..." 북한 '김정은'이 '축구선수'를 꿈꾸는 아이에게 건넨 '소름돋는' 농담
상태바
"상상만으로도 끔찍..." 북한 '김정은'이 '축구선수'를 꿈꾸는 아이에게 건넨 '소름돋는' 농담
  • 이기타
  • 발행 2021.01.16
  • 조회수 83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장과 맞대결 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폐쇄적인 정치와 절대 복종을 강요하는 북한.

특히 처음 김정은을 떠올리면 공포 정치부터 떠올랐다.

물론 그 이상은 정치적인 내용이니 여기선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

 

 

아무튼 그런 김정은에게도 인간적인 면모가 있었다고 한다.

지난 2012년 9월 김정은이 평양 가정집을 방문했을 때 일이었다.

 

'채널A' 뉴스화면
'채널A' 뉴스화면

 

당시 방문 가정의 맞아들 박원 군과도 장래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를 통해 박 군이 학내 축구모임에서 활동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조선중앙TV
조선중앙TV

 

곧 김정은은 박 군에게 질문을 던졌다.

"나래... 축구 좋아하는가?"

 

노동신문

 

평소 김정은 역시 축구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군 역시 축구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TV
조선중앙TV

 

그러자 김정은은 이를 듣고 뜬금없는 농담을 건넸다.

"나래... 볼 좀 잘 차나~? 나하고 볼 한 번 차보겠음둥~?"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

 

알 수 없는 농담에 당황한 박 군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

여기서 대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B/R Football
B/R Football

 

당황한 소년을 본 김정은.

이후 "훌륭한 축구선수가 되라"는 격려를 건넸다.

 

'MBN' 뉴스화면
'MBN' 뉴스화면

 

뭐 사투리는 일부 각색좀 했다.

이후 박 군의 행보는 알려진 바 없다.

 

'연합뉴스TV' 뉴스화면

 

당시 공포스런 김정은의 이미지를 희석시키기 위한 행동으로 해석된다.

반대로 아이 입장에선 순간 무슨 생각이 들었을까.

 

노동신문

 

만약 김정은 농담대로 함께 볼 한 번 차게 된다면....

군대스리가서 사단장과 맞대결 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KBS1' 뉴스화면
'KBS1' 뉴스화면

 

혹시나 수비하던 도중 실수로 볼을 빼앗는다?

상상만으로도 소름이다.

 

 

한편 이 농담으로 열띤 찬사를 이어간 북한 언론.

농담 하나 했더니 따라온 찬사를 끝으로 마친다.

"이렇게 따뜻한 대화는 한 집안 가족들 사이에만 오갈 수 있는 얘기."

"인민사랑의 최고 화신."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