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너 잠깐 나와봐..." 군대 축구에 '프로선수' 출신 여군이 출전하면 벌어지는 대참사
상태바
"야, 너 잠깐 나와봐..." 군대 축구에 '프로선수' 출신 여군이 출전하면 벌어지는 대참사
  • 이기타
  • 발행 2020.10.30
  • 조회수 21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스캔두애니띵.

브로들 중엔 군필도 있고 미필도 있을 거다.

아무튼 군대 얘기는 남자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얘기다.

군필은 추억, 미필은 미래에 대한 관심 때문이다.

 

 

그리고 군필에게 군대 축구 이야기는 뺄 수 없다.

사회에서 경험한 축구와는 전혀 다르기 때문.

 

 

직접 가지 않고선 결코 경험하지 못할 특유의 군대스리가.

사회에 나와서도 군대스리가가 계속 생각나는 이유다.

 

 

그런데 만약 군대에서 여자와 축구한 이야기라면?

급격히 흥미로워진다.

그리고 한 커뮤니티인이 실제로 여군 하사와 축구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그 커뮤인이 군생활 말년을 보낼 당시 부대로 전입온 여군 하사.

무려 전 소속 부대가 국군 상무 출신이었다고 한다.

그것도 골키퍼.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그때는 마침 대대 축구대회 기간이었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여러 사정이 있어 하사로 임관했던 이 여군.

결국 의무 복무 기간을 채워야 해 전투 부대로 편입됐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축구 잘하는 여군의 등장.

듣기만 해도 벌써부터 흥미롭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당사자들은 오죽했겠는가.

연병장 흙바닥도 개의치 않고 맹활약했던 이 여군.

 

개드립넷
개드립넷

 

결국 대대 축구대회 8강전에서 상대 소대의 견제가 들어왔다.

아무리 그래도 프로가 본래 포지션으로 나서는 건 말이 안 되는 법.

골키퍼가 아닌 미드필더 출전으로 합의를 봤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그런데 '국군 상무'가 적힌 츄리닝과 함께 눈빛이 돌견한 이 여군.

단 4글자로도 압도적인 포스를 내뿜었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패스 외치는 소리가 연병장을 쩌렁쩌렁 울릴 정도였다.

그리고 여기서 하이라이트.

하프라인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려 했던 상병.

여군은 비키라고 했고, 그 이유를 증명했다.

 

개드립넷
개드립넷

 

그렇게 1도움과 함께 유유히 사라진 이 여군.

이런 게 바로 간지 아닐까 싶다.

 

 

뭐 요즘... 걸스캔두애니띵?

그분들이 자주 외치는 문구 있지 않은가.

누구보다 이 하사님께 어울리는 멘트가 아닌가 싶다.

 

움짤 출처 : KBS2 '1박2일', MBC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