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과 라멜라가 왕성한 활동량을 보일 수 있었던 이유
상태바
박지성과 라멜라가 왕성한 활동량을 보일 수 있었던 이유
  • 이기타
  • 발행 2019.05.24
  • 조회수 69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 명성, 커리어 모두 제쳐두고 박지성과 라멜라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높은 수준의 체력을 바탕으로 왕성한 활동량을 보인다.

'해버지' 박지성이야 알려진 대로 자타공인 체력왕이었다.

그렇다면 라멜라는?

한때 손흥민이 라멜라에 주전 자리를 내줬을 때 그 이유로 라멜라의 왕성한 활동량이 꼽히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로 간혹 박지성과 라멜라의 플레이 스타일이 비교되곤 한다.

그렇다면 과연 이 왕성한 활동량의 원천은 어디서 나올까?

두 개의 심장? 여러 개의 폐?

글쎄. 사람에게 불가능한 일이다. 현실적으로 접근해보자.

우선 한때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호날두가 맨유를 떠났던 이유'라는 제목의 짤을 확인해보자.

 

via GIPHY

네티즌들의 철저한 수사 결과 호날두가 보고 놀랐던 미사일의 주인공은 박지성으로 밝혀졌다.

워낙 유명한 영상이라 브로들 모두 알고 있을거라 생각한다.

나 역시 보고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

그렇지만 이것만으로 양 선수 체력의 원천이 미사일이라고 단언하긴 이르다.

그래서 추가적으로 철저히 고증했다.

공교롭게 박지성과 비슷한 플레이 스타일의 라멜라가 신무기를 자랑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우선 영상부터 보고 이야기해보자.

 

via GIPHY

 

놀랍다. 경이롭다.

점프 후 착지까지 마치 로켓 발사를 연상케 한다.

그렇다.

공교롭게 두 선수 모두 어마무시한 신무기를 장착하고 있었다.

그래도 도저히 못믿겠다고?

우리 브로들 중 조기축구에서 왕성한 체력을 보였던 브로들은 믿을 거라 의심치 않는다.

나 역시 왕성한 체력을 자랑하는 불법 무기 보유자로서 제법 현실성 있는 이론이라고 자신한다.

움짤 출처 : 락싸 "맨체스터"님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