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AFC챔스리그 16강 조기 확정 불발…제주는 탈락 확정(종합)
상태바
수원, AFC챔스리그 16강 조기 확정 불발…제주는 탈락 확정(종합)
  • 야동말고 축동
  • 발행 2018.04.03
  • 조회수 5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시드니FC에 1-4 고배…최종전에서 16강 티켓 재도전

제주는 세레소 오사카에 1-2로 져서 조별리그 탈락 확정



(수원·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고미혜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시드니FC(호주)에 무릎을 꿇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조기 확정의 기회를 놓쳤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수원은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시드니와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5차전 홈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이날 승리하면 남은 한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던 수원은 아쉽게 승점 7에 묶이면서 오는 17일 예정된 가시마 앤틀러스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6강 진출 여부를 결정하게 됐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시드니를 2-0으로 물리쳤던 수원으로선 이날 패배가 아쉽기만 하다.

데얀을 원톱 공격수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염기훈과 바그닝요를 앞세워 공세를 펼친 수원은 전반 23분 역습 한 방에 최종 수비라인이 무너지며 실점했다.

시드니는 후방에서 아드리안 미에르제예프스키가 찔러준 뒷공간 패스를 밀로스 닌코비치가 잡아 달려 나온 수원 골키퍼 신화용의 키를 살짝 넘기는 로빙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수원도 곧바로 반격에 나서 1분 뒤 데얀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데얀은 전반 24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바그닝요가 내준 크로스를 골대정면에서 오른발로 슈팅했다. 공교롭게도 데얀이 슈팅한 볼은 염기훈의 발에 맞고 다시 흘러나왔고, 데얀이 다시 볼을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완성했다.

기쁨도 잠시. 수원은 전반 34분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시드니는 왼쪽 코너 부근에서 따낸 프리킥을 미에르제예프스키가 차올렸고, 골지역 왼쪽에서 알렉스 브로스케가 헤딩으로 또다시 수원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후반 8분 바그닝요의 골대 앞 헤딩슈팅이 골키퍼의 펀칭에 막혀 동점골의 기회를 놓친 수원은 후반 중반 쐐기골을 얻어맞고 결국 침몰했다.

시드니는 후반 34분 미에르제예프스키가 데이비드 카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꽂었고, 후반 추가 시간 보보의 마무리골이 이어지면서 4-1 대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일본 오사카의 나가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는 제주 유나이티드가 세레소 오사카에 1-2로 패했다.

앞서 세레소 오사카에 홈에서 0-1로 패한 데 이어 원정 경기도 내준 제주는 1승 4패(승점 5)로 G조 최하위에 머물면서 남은 한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제주는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는 K리그 팀들 가운데 유일하게 16강까지 진출했으나 올해는 K리그 네 팀 중 가장 먼저 탈락했다.



조성환 제주 감독과 선수 시절 부천에서 함께 뛰기도 한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세레소 오사카는 이날 승리로 조 2위로 올라서며 16강 진출이 유력해졌다.

두 팀의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했다.

제주는 K리그1 경기에서 체력을 비축한 이창민, 류승우를 비롯해 부상에서 회복한 찌아구, 세레소 오사카에서 뛴 경험이 있는 마그노까지 핵심 전력을 모두 투입했으나 일찌감치 선제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전반 16분 세레소 오사카의 코너킥 상황에서 골문 앞에 있던 가타야마 에이이치의 왼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 안쪽으로 떨어졌다.

일격을 맞은 제주는 공세 수위를 높였으나 찌아구와 이창민, 류승우의 슈팅이 모두 세레소 오사카의 김진현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 전반 34분에는 세레소의 빠른 공격에 제주 수비수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가키타니 요이치로가 골문 앞에서 손쉽게 추가골까지 뽑아냈다.

후반 들어 제주는 공격을 주도했으나 만회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고 오히려 또다시 수비가 뻥 뚫리며 세레소 오사카에 쉬운 역습을 허용해 아찔한 추가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제주는 후반 교체 투입된 진성욱이 정운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해 후반 추가시간에야 처음으로 세레소 오사카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경기를 뒤집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horn90@yna.co.kr,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잠 안올땐....... 야동말고 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