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2부 부천, 이랜드에 4-2 대역전승…개막 후 5연승(종합)
상태바
프로축구 2부 부천, 이랜드에 4-2 대역전승…개막 후 5연승(종합)
  • 야동말고 축동
  • 발행 2018.03.31
  • 조회수 7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외국인선수 포프, 개막 후 5경기 연속골…진창수는 멀티 골

안산, 종료 직전 페널티킥으로 부산과 1-1 무승부

<한국프로축구연맹=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선두 부천FC가 개막 후 5연승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부천은 31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정규리그 5라운드 서울 이랜드와 원정경기에서 먼저 두 골을 내준 후 후반에만 4골을 몰아넣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극적인 4-2 역전승을 낚았다.

이로써 부천은 K리그2 출범 이후 처음으로 개막 후 5연승 기록 행진에 성공했다.

외국인 선수 포프는 이날도 득점을 기록해 개막 후 5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부천은 이날 경기 초반에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쳤다.

그러나 슈팅이 상대 팀 골키퍼 김영광의 선방에 번번이 막히며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총공세에 나선 부천은 전반 중반 허를 찔렸다.

전반 28분 오른쪽 측면이 뚫리면서 상대 팀 조재완에게 선취 골을 내줬다.

허무하게 골을 허용한 부천은 2분 뒤 다시 역습 기회를 내줬고, 상대 팀 최오규에게 추가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전반전을 0-2로 뒤진 채 마친 부천은 분위기를 수습한 뒤 후반 들어 대공세에 나섰다.

후반 11분 안태현의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이 김영광의 손에 걸리면서 불운이 계속되는 듯했지만, 곧바로 포프가 뛰어난 개인기로 만회 골을 터뜨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포프는 상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하면서 후방 패스를 오른발로 트래핑한 뒤 상대 골키퍼를 넘기는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상대 팀 수비수 두 명과 몸싸움을 이겨낸 환상적인 플레이였다.

부천은 후반 19분 진창수가 오른쪽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해 동점 골을 기록했다.

부천의 공격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35분 임동혁, 후반 44분 진창수의 연속 골이 터지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부산에서는 안산 그리너스가 경기 종료 직전 얻은 페널티킥으로 부산 아이파크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2위 부산은 2승 3무 승점 9점으로 무패 행진을 이어갔고, 안산은 2승 2무 1패 승점 8점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양 팀은 전반전에서 유효슈팅을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하다 후반 31분 균형의 추가 부산으로 기울어졌다.

안산 수비수 김태현이 상대 팀 외국인 선수 라울과 공중볼을 다투다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최승인은 침착하게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안산은 패색이 짙던 후반 45분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페널티킥 반칙을 범했던 김태현이 주인공이었다. 그는 상대 페널티 지역에서 공중볼 다툼을 하다 상대 팀 김명준의 반칙을 끌어내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 라울은 후반 추가시간에 골을 넣었고, 주심은 곧바로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수원FC는 FC안양을 1-0으로 꺾고 6위 자리를 꿰찼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잠 안올땐....... 야동말고 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