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그마치 12년 전..." 지금보면 존경스러울 정도인 'FM 2011' 시절 유망주 본좌 리스트 요약
상태바
"자그마치 12년 전..." 지금보면 존경스러울 정도인 'FM 2011' 시절 유망주 본좌 리스트 요약
  • 이기타
  • 발행 2023.01.25
  • 조회수 6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쯤이면 확실히 FM은 과학이다.

악마의 게임으로 유명한 FM 시리즈.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어 악마의 게임이라 불려왔다.

어느덧 FM 2023까지 나오며 유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게임을 즐기는 덴 여러 가지 요소가 있다.

마치 실제 감독이 된 것처럼 선수들을 육성하는 재미가 그 중 하나다.

Epic Games
Epic Games

무엇보다 정평이 나있는 FM 제작진들의 스카우팅 능력.

게임 내에서 촉망받는 유망주들의 경우 실제 잠재력이 어마어마하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어느덧 12년이 지난 FM 2011 시리즈.

이 게임 내에서 인정받은 유망주들을 보면 더욱 체감할 수 있다.

Football Manager

그 당시 FM 2011에서 유망주로 인정받았던 선수들.

지금 와서 보면 면면이 굉장하다.

Football Manager

구단 스카우트에 채용해도 부족함이 없는 그들의 안목.

FM 2011에서 원더키즈로 선정된 유망주 22인을 소개한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처음부터 거를 타선이 없다.

네이마르, 손흥민, 바이날둠, 뮐러.

더이상 설명이 필요없는 최고의 선수들이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다음은 쿠티뉴, 프야니치, 시소코, 아자르.

최근 부진하다곤 해도 아자르의 존재감이 가장 크게 느껴진다.

그 외에도 하나같이 빅리그에서 한 자리 차지했던 선수들이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이번엔 발로텔리, 더글라스 코스타, 데 헤아, 베일.

물론 발로텔리가 기대만큼 성장하진 못했어도 실패한 선수라고 보긴 어렵다.

여기서도 크게 실패한 선수는 없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이 명단에선 그나마 아쉬운 선수가 눈에 띈다.

최소 말디니라는 평가를 받았던 산톤의 아쉬운 성장세.

그래도 로마에서 꾸준히 활약하는 걸 보면 결코 실패한 선수는 아니다.

나머지 크로스, 에릭센, 알라바는 딱히 말할 것도 없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워낙 어린 시절부터 주목받았던 윌셔와 램지, 그리고 루카쿠.

부상이 잦았던 윌셔를 제외하면 역시나 거를 타선이 없다.

Football Manager
Football Manager

마지막은 하메스와 필 존스, 그리고 아즈필리쿠에타.

아즈피야 말할 것도 없고, 하메스는 불과 3년 뒤 월드컵 득점왕에 올랐다.

이쯤이면 확실히 FM은 과학이다.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