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받고 너무 슬펐다..." 경기 후 '김민재'에게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한 '구자철'
상태바
"이걸 받고 너무 슬펐다..." 경기 후 '김민재'에게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한 '구자철'
  • 이기타
  • 발행 2022.12.01
  • 조회수 2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들 뿐 아니라 팬들도 새겨들어야 할 구자철의 발언.

가나전에서 끝까지 승리를 위해 포기하지 않은 대표팀.

하지만 끝내 패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팬들도 아쉽지만 그 누구보다 아쉬울 건 선수들 본인이다.

그 과정에서 선배 구자철에게 문자를 보낸 김민재.

이유는 다음과 같았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세 번째 실점 상황에서 자신의 실수를 냉정하게 얘기해달라는 문자 내용.

다음 경기에서 또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였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구자철 입장에서 너무나도 가슴이 아팠던 문자 내용.

국가대표 선배라서 그 심경을 더 잘 알아서였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그와 동시에 자신의 소신을 밝힌 구자철.

실수 장면과 관련해 자신의 철학을 밝혔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한 장면에 대해서 얘기하기보단 이 장면이 왜 나왔는지가 중요하다.

이를 통한 문제 해결이 더 중요하다는 얘기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그래서 이어진 구자철의 답장.

윌리엄스가 슈팅을 하려 했을 때 김민재가 바로 반응했고, 슈팅했다면 몸에 맞고 나갈 상황이었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쉽게 말해 김민재의 잘못이 아니었다는 얘기다.

실제로 윌리엄스의 헛발질이 아니었다면 나오지 않았을 세 번째 실점 장면.

가나 입장에선 천운, 우리 입장에선 불운이었다.

김민재가 자책한다는 게 너무나도 가슴이 아플 따름이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비단 김민재 뿐 아니라 선수단 모두가 충격을 받은 상황.

구자철은 포르투갈전 선수들의 멘탈을 걱정했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하지만 그렇다고 포기할 수는 없다.

결국 이 모든 어려움 역시 선수들이 극복해야 할 과제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본인이 경험했기에 더욱 알고 있는 압박감, 그리고 극복.

선수들 뿐 아니라 팬들도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이스타TVxKBS' 유튜브
'이스타TVxKBS' 유튜브

매 경기 때마다 이어지는 범인 찾기.

하지만 적어도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을 땐 수고했다는 말이 먼저 아닐까 싶다.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