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찮은데..." 자꾸 좋아서 앵기는 '나폴리 동료'에게 '김민재'가 보인 반응
상태바
"귀찮은데..." 자꾸 좋아서 앵기는 '나폴리 동료'에게 '김민재'가 보인 반응
  • 이기타
  • 발행 2022.11.10
  • 조회수 2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벽 노리는 거 보니 취미가 암벽 등반인 모양이다.

매 경기 이어지고 있는 김민재의 맹활약.

소속팀 나폴리 역시 리그 개막 이후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그 사이 2위와 승점차 역시 8점까지 벌어졌다.

최고의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는 나폴리.

엠폴리전 역시 2-0 완승으로 쾌조의 흐름을 이어갔다.

'NaijaBet' 트위터
'NaijaBet' 트위터

마라도나 시절 이후 첫 리그 우승을 노리게 된 상황.

김민재 역시 엠폴리전에서 엄청난 활약을 선보였다.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경기 종료 후 김민재에게 다가온 동료들.

활약을 보면 이뻐하지 않을 수 없다.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한편 최근 경기 때마다 이어진 김민재와 엘마스의 친목.

페네르바체 출신이라는 공통점 덕분에 친해진 모양이다.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특히 엘마스는 경기 종료 후 김민재의 등을 노리곤 했다.

벽에 올라타려는 걸 보니 취미가 암벽 등반인 모양이다.

 

이번에도 함께 셀레브레이션을 이어간 나폴리 선수단.

김민재 옆에는 어김없이 엘마스가 있었다.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잠시 후 환호를 마친 선수들.

그때 엘마스가 또 한 번 김민재의 등을 노렸다.

 

그러자 철벽 수비에 들어간 김민재.

귀찮았는지 재빠르게 철통 수비 들어갔다.

 

잠시 후 도망가기 시작한 벽.

그러더니 본인이 직접 엘마스의 등을 기습했다.

 

엘마스 역시 흔쾌히 김민재를 업고 어딘가로 향했다.

이어 김민재가 가리킨 손가락.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그곳엔 한국 팬과 태극기가 있었다.

확실히 김민재가 맹활약하며 한국팬들 역시 점차 많아지고 있다.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국내 팬들 입장에서도 뿌듯한 김민재의 맹활약.

이대로 유럽 리그 최고 수비수가 되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Football Chaser 풋볼체이서' 유튜브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