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패배 후 'FC서울 팬'의 과도한 욕설에 결국 폭발해버린 '기성용'
상태바
경기 패배 후 'FC서울 팬'의 과도한 욕설에 결국 폭발해버린 '기성용'
  • 이기타
  • 발행 2022.10.02
  • 조회수 468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국 얼마 뒤 다가와 마이크를 잡은 안익수 감독.

올 시즌도 FC서울의 상황이 쉽지 않다.

일류첸코라는 핵심 공격수의 영입에도 반전을 하는 덴 실패했다.

계속해서 들쭉날쭉한 경기력 끝에 파이널 B까지 떨어졌다.

 

 

이대로면 또 한 번 아른거리는 승강 플레이오프.

사실 안익수 감독이 시작할 때만 해도 좋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른바 '익수볼'로 반등의 기미를 보였던 FC서울.

하지만 최근 들어 급격한 위기를 맞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첫 파이널 B 매치 대구FC전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역시나 올 시즌 내내 부진으로 골머리를 앓던 대구FC.

홈에서 대구에게 2-3 패배를 허용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분노한 서울 팬들의 "정신 차려 서울!"이라는 외침.

그럼에도 패배하자 FC서울 팬들은 "익수 아웃"을 외치기 시작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jis' 유튜브

 

이 과정에서 발발한 기성용과 FC서울 팬의 말다툼.

사건은 FC서울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하러 왔을 때 벌어졌다.

 

 

 

안익수 감독을 데려오라며 거친 욕설을 내뱉은 일부 팬들.

이에 기성용도 화를 참지 못했다.

 

 

 

굳은 표정으로 FC서울 팬들에게 항의한 기성용.

잠시 후 동료들과 김진규 코치의 만류에 발걸음을 돌렸다.

 

'jis' 유튜브
'jis' 유튜브

 

그 순간에도 끊이지 않은 팬들의 고성.

양한빈 골키퍼는 계속 죄송하다며 팬들을 달랬지만 소용없었다.

팬들이 원하는 건 안익수 감독과의 대화였다.

 

 

 

이에 다시 돌아와 "선수들도 책임이 있다"며 호소한 기성용.

하지만 계속해서 팬들이 안익수 감독의 방문을 원하며 충돌이 벌어졌다.

 

 

 

결국 발걸음을 돌리는 길에도 이어진 팬들의 야유.

그 사이 관중석에선 "개XX들아"라는 욕설도 들려왔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결국 얼마 뒤 다가와 마이크를 잡은 안익수 감독.

FC서울 팬들에게 사과와 해결 의지를 전했다.

이에 FC서울 팬들 역시 박수를 보내며 상황은 일단락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자회견에서 안익수 감독은 이에 대해 "팬들이 당연한 말씀을 했다"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아무튼 안익수 감독과 FC서울 입장에서 절실한 반등.

다가올 FA컵 4강과 파이널 B 무대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지켜보자.

 

움짤 출처 : 'jis' 유튜브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