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뜬금없이 리프팅하며 상대 선수들 도발한 '히샬리송'에게 잠시 후 벌어진 대참사
상태바
경기 도중 뜬금없이 리프팅하며 상대 선수들 도발한 '히샬리송'에게 잠시 후 벌어진 대참사
  • 이기타
  • 발행 2022.08.29
  • 조회수 31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릭터 하나는 독보적이다.

지난 시즌까지 히샬리송은 PL 팬들에게 공공의 적이었다.

종종 비매너 플레이로 비호감 스택을 쌓았다.

불필요한 도발 역시 눈에 띄었다.

 

 

잊을 만하면 히샬리송이 도발한 상대 선수들.

저 표정만 봐도 킹받을 정도였다.

 

talkSPORT
talkSPORT

 

하지만 적어도 올 시즌 국내 팬들에겐 이미지가 상당 부분 개선됐다.

브라질 방한에 토트넘 이적까지 겹치며 이미지가 180도 바뀌었다.

 

'alok_TTID' 트위터
'alok_TTID' 트위터

 

사실 토트넘 이적 후에도 히샬리송은 크게 변함이 없다.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 싸움 당시에도 한 건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주심에게 "저 나쁜X 저기 있다"며 투헬 감독을 가리킨 히샬리송.

그러더니 투헬 감독과 눈 마주치곤 재빠르게 모른 척했다.

우리 팀이면 괜찮은데 상대 팀일 땐 한 대 쥐어박고 싶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노팅엄전에서 교체 투입돼 맹활약한 히샬리송.

케인의 쐐기골을 도우며 토트넘 입단 후 최고 활약을 펼쳤다.

 

'SpursPicture' 트위터
'SpursPicture' 트위터

 

그렇게 2-0으로 앞서가며 승기를 잡은 토트넘.

이때 히샬리송이 갑작스런 돌발 행동을 펼쳤다.

 

 

 

볼을 잡은 뒤 갑작스럽게 이어간 리프팅.

사실상 자기 담궈달라는 신호였다.

 

 

 

곧바로 이어진 노팅엄 선수단의 보복.

대체 저건 왜 한 건지 의문이다.

 

 

 

토트넘 팬들도 인정한 노팅엄 선수들의 참교육.

가뜩이나 지고 있던 상황에서 저러면 참교육 안 당하는 게 이상하다.

 

 

 

에버튼 시절 익숙했던 히샬리송의 도발성 플레이.

그래도 아직까지 이정도면 애교다.

 

'ESPNUK' 트위터
'ESPNUK' 트위터

 

어쩌면 앞으로도 종종 보게 될 모습.

토트넘 팬들 입장에선 퇴장과 부상 우려가 되는 것도 사실이다.

 

'FootyAccums' 트위터
'FootyAccums' 트위터

 

뭐, 그래도 캐릭터 하나는 독보적인 히샬리송.

선넘지 않는 선에서 여러 모습 보여주길 기대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