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 감독 극대노" 침투하는 동료에게 영혼 가출 패스를 보내버린 '그릴리쉬'
상태바
"펩 감독 극대노" 침투하는 동료에게 영혼 가출 패스를 보내버린 '그릴리쉬'
  • 이기타
  • 발행 2022.08.09
  • 조회수 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뜩이는 장면도 있었지만 아직 더 분발해야 할 그릴리쉬의 활약.

아스톤 빌라 부동의 에이스이자 캡틴으로 활약했던 그릴리쉬.

성골 유스 출신으로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게다가 잉글랜드 국적이라 PL 팀들이 군침을 흘릴 만했다.

 

 

결국 그릴리쉬 영입을 결정한 맨시티.

무려 1,600억을 지출하며 PL 최다 이적료 기록을 갈아치웠다.

 

'ManCity' 트위터
'ManCity' 트위터

 

하지만 높은 이적료가 오히려 그릴리쉬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

데뷔 시즌 활약 자체가 아예 부진한 건 아니었지만 이적료와 비교했을 때 아쉬움이 있었다.

 

Manchester Evening News
Manchester Evening News

 

프리시즌 활약 역시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특히 클럽 아메리카와 경기에서 빅찬스미스로 아쉬움을 삼켰다.

 

 

 

리버풀과 커뮤니티 쉴드 경기에서도 부진이 이어졌다.

돌파, 찬스 메이킹, 연계 등 대부분 측면에서 아쉬움을 남겼고, 결국 조기 교체 아웃됐다.

 

Manchester Evening News
Manchester Evening News

 

그래도 올 시즌 달라질 그릴리쉬의 환경.

가장 중요한 건 홀란드의 합류다.

 

Daily Star
Daily Star

 

최전방 홀란드와 파트너십을 보이며 반전시켜야 할 맨시티 커리어.

개막전에서도 한 차례 좋은 크로스로 홀란드의 헤더 기회를 만들어냈다.

 

 

 

다만 웨스트햄전에서 전반적인 영점 조절이 아쉬웠다.

초반 특색없는 크로스로 맨시티 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특히 아쉬움을 남긴 건 후반 초반 패스 미스다.

어딘가 헛것을 본 것 같은 영혼 가출 패스가 나왔다.

 

 

 

침투하는 덕배를 보고 줬지만 그걸 감안해도 너무 길었다.

결국 이 장면을 보고 펩 감독이 극대노했다.

 

 

 

물론 번뜩이는 장면도 있었지만 아직 더 분발해야 할 그릴리쉬의 활약.

무엇보다 비싼 이적료 때문이라도 지금보다 더 나아져야 한다.

 

Manchester Evening News
Manchester Evening News

 

그나마 다행인 건 홀란드의 합류다.

앞서 말했던 대로 홀란드를 잘 활용하기만 해도 충분하다.

 

Marca
Marca

 

1,600억을 투자했기에 맨시티 입장에서도 간절할 그릴리쉬의 활약.

올 시즌엔 보다 나은 모습으로 맨시티 팬들을 만족시키길 기대해본다.

 

움짤 출처 : 'tvN SPORTS',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