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감독' 떠나자마자 올 시즌 첫 경기부터 폭주하며 제대로 미쳐버린 '메시'
상태바
'포체티노 감독' 떠나자마자 올 시즌 첫 경기부터 폭주하며 제대로 미쳐버린 '메시'
  • 이기타
  • 발행 2022.08.01
  • 조회수 214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 첫 경기지만 결과 이상으로 많은 게 달라진 PSG.

지난 시즌 PSG가 결성한 메시-네이마르-음바페 공격진.

게임에서나 볼 수 있는 스쿼드에 기대감이 쏠렸다.

이정도면 리그 우승은 물론이고 챔스까지 따야 본전이었다.

 

 

하지만 포체티노 체제에서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던 PSG.

결국 시즌 종료 후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뒤 갈티에 감독을 새로 선임했다.

 

beIN SPORTS
beIN SPORTS

 

여러모로 아쉬움을 남겼던 포체티노 감독의 메시 활용법.

아르헨티나 대표팀 활약을 보면 단순히 메시의 폼이 문제라 보기엔 어려웠다.

실제로 갈티에 감독은 부임하자마자 메시 활용법을 제대로 찾았다.

 

'PSG_inside' 트위터
'PSG_inside' 트위터

 

첫 PSG 공식 경기로 쿠프 드 프랑스 우승팀 낭트와 트로페 데 샹피옹을 치른 갈티에 감독.

이 경기에서 메시와 네이마르의 호흡은 바르샤 시절을 연상케 했다.

 

 

 

 

 

비단 메시 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유기적인 호흡도 돋보였다.

올 시즌 첫 경기부터 메시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바르샤 시절을 연상케 한 메시의 움직임.

드리블은 물론이고 동료들과 연계까지 완벽했다.

 

 

 

 

보다 공격적인 위치에서 자유롭게 플레이한 메시.

제대로 고삐가 풀렸다.

 

 

 

알아도 막을 수 없었던 메시의 그 움직임.

넘어지면서도 슈팅하는 바디 밸런스까지 여전했다.

 

 

 

거기에 공격 진영부터 성실한 수비 가담까지.

메시의 영향력은 단연 돋보였다.

 

 

 

후반까지 계속해서 낭트를 몰아친 PSG 공격진.

특히 네이마르의 PK 유도 과정에서 PSG가 보여준 역습이 예술 그 자체였다.

 

 

 

메시를 필두로 시종일관 이어진 PSG의 맹공.

경기 역시 메시, 네이마르, 라모스 등의 득점으로 4-0 승리에 성공했다.

 

 

 

아직 첫 경기지만 결과 이상으로 많은 게 달라진 PSG.

특히 메시 활용법을 제대로 찾았다는 게 인상적이었다.

메시는 올 시즌 첫 경기부터 MOM과 우승 트로피 획득에 성공했다.

 

'PSG_inside' 트위터
'PSG_inside' 트위터

 

한 차례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다시 한 번 시작될 PSG의 챔스 도전.

음-네-메 조합이 제대로 가동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

 

움짤 출처 : 'SBS SPORTS'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