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드리블 이후 기습적으로 상대 골문을 노린 '래쉬포드'의 예상치 못한 왼발 크로스 궤적
상태바
폭풍 드리블 이후 기습적으로 상대 골문을 노린 '래쉬포드'의 예상치 못한 왼발 크로스 궤적
  • 이기타
  • 발행 2021.12.28
  • 조회수 29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회 턴오버로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래쉬포드.

어린 나이부터 맨유의 희망으로 떠오른 래쉬포드.

루니의 등번호 10번을 물려받으며 혜성같이 등장했다.

맨유 뿐 아니라 잉글랜드 대표팀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분명 가진 재능도 확실했고, 맨유에서 보여준 모습도 좋았다.

여기에 꾸준한 선행까지 인성 면에서도 합격점을 보였다.

 

The Times
The Times

 

하지만 아직 맨유 팬들의 신뢰를 100% 얻지는 못했다.

종종 기복있는 경기력으로 아쉬움을 샀기 때문.

 

Manchester Evening News
Manchester Evening News

 

그래도 지난 시즌까지 엄청난 출전 시간을 소화하며 기대감을 높였던 래쉬포드.

올 시즌 들어 잦은 기복으로 맨유 팬들의 아쉬움을 사고 있다.

 

The Mirror
The Mirror

 

특히 뉴캐슬전 래쉬포드의 경기력은 올 시즌 들어 가장 저조했다.

상대 수비수와 경합에서 승리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었다.

 

 

 

설상가상 초반부터 뉴캐슬에게 실점한 맨유.

래쉬포드가 전방에서 수차례 움직임을 가져갔지만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후반 들어 절치부심한 래쉬포드.

한 차례 자신의 특기를 살려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선보였다.

 

 

 

 

문제는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 임팩트였단 사실.

잠시 후엔 다른 방식으로 임팩트를 선보였다.

드리블 돌파 후 회심의 왼발 크로스를 가져갔지만 터무니없이 빗나갔다.

 

 

 

바로 뒤 비웃는 관중들과 래쉬포드의 절망적인 표정.

골대만 좀 옮겼어도 골이었는데 아쉽긴 하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풀리지 않은 래쉬포드의 경기력.

래쉬포드의 뉴캐슬전 스탯은 다음과 같다.

슈팅 : 2회 (유효 슈팅 : 1회)

크로스 : 5회 시도 0회 성공

롱패스 : 1회 시도 0회 성공

키패스 : 0회

드리블 : 8회 시도 4회 성공

볼 경합 : 17회 시도 10회 성공

태클 : 2회 시도 2회 성공

턴오버 : 20회

 

The Mirror
The Mirror

 

무려 20회 턴오버로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래쉬포드.

그 사이 교체 투입된 카바니가 팀의 해결사로 나섰다.

 

 

 

 

공교롭게 래쉬포드와 더불어 함께 바르샤 이적설이 나고 있는 카바니.

적어도 뉴캐슬전에선 카바니의 해결사 본능이 더 빛났다.

 

Manchester Evening News
Manchester Evening News

 

그래도 아직 래쉬포드를 완전히 포기하기엔 이르다.

그만큼 가진 재능 자체가 확실하다.

맨유 팬들 입장에서도 절실한 래쉬포드의 부활.

남은 경기에서 자신의 강점을 확실하게 보여주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