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 앞에서?" 그 유명한 '호날두'의 헛다리 시도에 상남자 '가투소'가 보인 반응
상태바
"감히 내 앞에서?" 그 유명한 '호날두'의 헛다리 시도에 상남자 '가투소'가 보인 반응
  • 이기타
  • 발행 2021.09.28
  • 조회수 3557
이 콘텐츠를 공유합니다
w
손자 재롱 잔치를 보는 듯한 가투소의 뚝심.

축구계 상남자 하면 떠오르는 수많은 캐릭터.

하지만 이 형님 앞에선 웬만한 사람들도 순한 양이 된다.

 

 

주인공은 젠나로 가투소.

AC밀란과 이탈리아 레전드로 전투력의 상징 그 자체였다.

 

Mirror

 

상남자에 맞게 '가축소'라 불리운 그의 별명.

그라운드 내에서만 상남자의 포스가 뿜어져 나온 게 아니다.

 

 

스승 안첼로티 감독도 겁에 질린 가투소의 포스.

마치 스승과 제자가 바뀐 모습이다.

 

 

주된 피해자는 언제나 안첼로티 감독이었다.

축구계에서 감독 뺨을 칠 수 있는 선수는 가투소가 유일무이했다.

 

 

표정에서 여실히 느껴지는 안첼로티 감독의 심정.

하지만 누구도 가투소를 막을 수 없다.

 

 

국가대표에서도 이어진 가투소의 어택.

그 유명한 리피 감독마저 가투소를 제어할 수는 없었다.

 

 

혹시나 오해하진 말자.

절대 화난 거 아니다.

 

중계화면

 

한편 그 유명한 호날두의 헛다리.

대부분 수비수들이 그 스킬에 애를 먹었다.

하지만 상남자 가투소의 대처 방식은 남들과 달라도 한참 달랐다.

 

 

마치 손자 재롱 잔치를 보는 듯한 가투소의 뚝심.

무슨 일이 있어도 결코 흔들리지 않았다.

 

 

감독이 돼서도 여전한 가투소의 상남자 본능.

스승도 이기지 못한 그의 포스를 제자들이라고 이길 수 있을까.

 

 

한편 AC밀란 감독을 역임했던 가투소 감독.

2018-19 시즌 종료 후 사임을 표명할 때도 상남자의 모습이 드러났다.

자그마치 잔여 연봉 140억 원을 포기하고 팀에 써달라며 부탁했다.

 

Marca

 

여름 이적시장에서 협상이 무산되며 실패한 토트넘행.

이후 가투소 감독은 백수로 지내고 있다.

빠른 시일 내로 그라운드에 복귀해 다시 한 번 상남자 면모를 보여주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평범함은 거부한다.

copy_cc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