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딘가 익숙한 유니폼이..." 월클 '홀란드'가 갑자기 '대한민국 유니폼'을 들고 있게 된 사연
상태바
"어딘가 익숙한 유니폼이..." 월클 '홀란드'가 갑자기 '대한민국 유니폼'을 들고 있게 된 사연
  • 이기타
  • 발행 2021.07.24
  • 조회수 1415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시즌엔 선발로 당당히 재회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2019-20 시즌 당시 대단했던 잘츠부르크의 돌풍.

특히 챔피언스리그에서 황희찬과 홀란드, 미나미노의 호흡은 대단했다.

세 선수 모두 빅리그 클럽들의 주목을 일제히 받았다.

 

 

재밌는 건 홀란드와 황희찬의 관계.

두 선수가 본격적으로 함께 뛴 건 2019-20 시즌 전반기가 전부다.

불과 반 시즌 같이 뛰었음에도 상당한 케미를 자랑했다.

 

'Squawka' 트위터
'Squawka' 트위터

 

이후 홀란드가 도르트문트로 떠나며 헤어진 두 사람.

하지만 이후 황희찬 역시 라이프치히로 입단하며 한 리그에서 재회하게 됐다.

 

90Min
90Min

 

팀은 갈라졌지만 팬들이 기대한 두 사람의 재회 장면.

대충 뭐 이런 거 기대했다.

 

 

평소 인스타그램에서도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던 두 사람.

홀란드는 급기야 어디서 괴상한 한국어를 배워오기까지 했다.

 

황희찬 인스타그램
황희찬 인스타그램

 

"날 따라와", 그리고 "사랑해"로 이어지는 고백.

여기에 "큰 농담"까지.

어디서 배워왔는지 의문이다.

 

황희찬 인스타그램
황희찬 인스타그램

 

그리고 마침내 재회한 두 사람.

사실 팬들이 기대한 장면과는 거리가 있었다.

선발로 투입된 홀란드와 달리 황희찬은 벤치를 지켰기 때문.

 

 

그래도 두 사람은 따로 재회하며 나름의 반가움을 표시했다.

경기 후에도 서로 만나 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여기서 끝난 게 아니었던 두 사람의 회포.

지난 21일 홀란드의 생일을 맞아 도르트문트가 공개한 영상이다.

 

도르트문트 인스타그램
도르트문트 인스타그램

 

경기 후 홀란드에게 찾아온 황희찬.

그때 홀란드의 손엔 무언가가 들려있었다.

 

 

자세히 보니 대한민국 대표팀 유니폼이었다.

황희찬이 전달한 선물로 추정됐다.

 

 

대표팀 유니폼을 쥐고 있는 홀란드의 이례적인 모습.

팀은 달라졌지만 두 사람의 우정은 계속되고 있다.

 

Goal.com
Goal.com

 

이제 다가올 시즌 다시 한 번 반등을 노리고 있는 황희찬.

올 시즌엔 선발로 당당히 재회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도르트문트 인스타그램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