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향후 'FM 시리즈'에서 추가될 상상도 못한 기능
상태바
"그동안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향후 'FM 시리즈'에서 추가될 상상도 못한 기능
  • 이기타
  • 발행 2021.07.24
  • 조회수 33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모로 신박한 시도다.

2005년 출시한 뒤 큰 사랑을 받아온 FM 시리즈.

심지어 이혼 사유로도 등장할 정도의 중독성을 자랑한다.

그렇다고 그래픽이 뛰어난 것도 아니다.

 

 

다른 축구 게임과 다른 FM의 재미 포인트.

중요 경기 때면 양복을 입는 게 예의일 정도로 과몰입하게 된다.

 

Sports Interactive
Sports Interactive

 

사실 그래픽적으로 큰 변화는 없었다.

과거 바둑알에서 지금의 입체 화면으로 바뀌었다는 정도.

 

 

물론 제작진 측에서도 사소한 변화는 가져갔다.

대표적으로 이번 2021 시리즈에서 추가된 '물병 던지기'를 들 수 있다.

 

Sports Interactive
Sports Interactive

 

지금까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달려온 FM.

놀랍게도 FM 측이 2005년 이후 가장 큰 변화를 예고했다.

 

Sports Interactive
Sports Interactive

 

지금까진 남자 축구만을 다뤄왔던 FM 시리즈.

축구 게임을 통틀어도 여자 축구 리그는 찾아볼 수 없었다.

 

The Guardian
The Guardian

 

하지만 FM 측에선 향후 여자 축구 리그의 추가 계획을 밝혔다.

사실 말이 쉽지 엄청난 개발 규모를 자랑한다.

 

Sports Interactive
Sports Interactive

 

여자 축구만을 위한 해설과 코멘트는 기본이다.

여기에 여자 선수 맞춤 모션과 체형을 구현해야 한다.

이적시장, 주급과 같은 기본 구조 역시 개편이 필요하다.

 

Sports Interactive
Sports Interactive

 

하지만 실제로 여자 축구 모션 캡쳐까지 진행하고 있는 FM 제작진 측.

여자 축구 선수 출신 티나 키치의 참여로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다만 당장 여자 축구 리그가 추가될 수 있는 건 아니다.

마일스 야콥슨 디렉터가 밝힌 여자 축구 리그 관련 계획이다.

 

Daily Record
Daily Record

 

"기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는 장기 프로젝트다."

"게임에 여자 축구를 추가하는 건 엄청난 비용이 발생한다."

"하지만 단기 수익은 미미할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그게 중요한 건 아니다."

"우린 여자 축구에 존재하는 유리 천장을 부수고 싶다."

"최대한 빠르게 여자 축구를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PC Games
PC Games

 

남자 축구에 비하면 수익과 관심도 측면에서 밀릴 수밖에 없는 여자 축구.

야콥슨 제작자는 장기적 관점에서 이를 바라보고 있다.

 

PC Games
PC Games

 

그래도 개발된다면 지소연과 같은 한국 선수들의 모습도 보게 될 전망이다.

여러모로 신박한 시도다.

 

PC Games
PC Games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여자 축구 리그의 게임화.

과연 이 시도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움짤 출처 : 유튜브 'Football Manager'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