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에서 나와도 욕할 법한..." 최근 '포항'이 챔스 도중 맞닥뜨린 쌍둥이 '듀얼 레그' 슈팅 장면
상태바
"만화에서 나와도 욕할 법한..." 최근 '포항'이 챔스 도중 맞닥뜨린 쌍둥이 '듀얼 레그' 슈팅 장면
  • 이기타
  • 발행 2021.07.08
  • 조회수 29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쯤이면 만화 재평가가 시급하다.

올 시즌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도전에 나선 포항.

하지만 조별 리그 여정부터 쉽지만은 않았다.

나고야의 벽이 너무나도 강했기 때문.

 

 

설상가상 5차전 라차부리를 상대로 1-1 무승부에 그친 상황.

포항 입장에선 최종전 2군으로 나선 나고야에게 승리가 절실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반적으로 주도권을 잡고 리드하던 흐름.

하지만 후반 들어 예상치 못한 선제골을 허용했다.

 

 

최소 무승부 이상은 필요했던 경기.

하지만 후반 들어 포항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문전 침투 과정에서 이어진 나고야의 슈팅.

 

 

그런데 이 슈팅 장면, 어딘가 특별하다.

우선 자세히 살펴보자.

 

 

무려 두 선수가 동시에 처리한 이 슈팅.

마치 만화 속에서나 볼법한 '듀얼 레그' 슈팅이었다.

 

 

사실 만화에서 나와도 이게 뭐냐며 욕할 만한 슈팅.

알고보니 현실 고증이었다.

 

 

나고야의 슈팅은 빗나갔지만 사실 이 슈팅이 골로 연결된 적은 있다.

놀랍게도 EPL에서.

 

 

그 뿐 아니라 태국 리그에서도 현실화된 득점 장면.

이쯤이면 만화 재평가가 시급하다.

 

 

어쩌다 보니 말이 길어졌는데.

아무튼 다시 포항 경기 이야기로 돌아오자.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은 후반 막판 기적 같은 동점골을 터트렸다.

외국인 선수 타쉬가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확실하게 마무리했다.

 

 

극적인 무승부 끝에 3승 2무 1패 조 2위로 마무리한 포항.

여전히 16강 진출 가능성은 존재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다른 조 진행 상황에 따라 갈릴 수 있는 포항의 16강.

포항에게 행운이 따르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ThaiLeague' 트위터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