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말렸을 뿐인데..." 흥분한 동료 '래쉬포드'를 말리러 달려온 '브루노'에게 벌어진 대참사
상태바
"난 말렸을 뿐인데..." 흥분한 동료 '래쉬포드'를 말리러 달려온 '브루노'에게 벌어진 대참사
  • 이기타
  • 발행 2021.05.10
  • 조회수 24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전 말리다 한 방, 수비하다 한 방 당했다.

리그 2위가 사실상 유력해진 맨유.

이 시점에서 가장 집중해야 할 대회는 유로파리그 결승이다.

그런 상황 속에서 마주친 아스톤 빌라.

 

 

리그 순위와 관계없이 마무리가 중요했다.

한편 맨유를 상대하게 된 아스톤 빌라의 이 수비수.

 

Sky Sports
Sky Sports

 

아는 팬들에겐 거친 플레이로 악명이 높다.

과거 맨유와 맞대결 당시 즐라탄의 머리를 밟기도 했다.

 

Sky Sports
Sky Sports

 

유로파 결승을 앞두고 특히 부상자 방지가 중요한 맨유.

경기는 후반 들어 맨유가 승기를 잡았다.

 

 

전반 허용한 선제골을 한 번에 만회한 맨유.

브루노와 그린우드의 연속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맨유 인스타그램
맨유 인스타그램

 

순식간에 뒤집어진 경기 흐름.

그 순간 래쉬포드와 콘사의 경합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했다.

 

 

래쉬포드의 드리블을 저지하려던 콘사.

그 순간 두 선수는 나란히 흥분했다.

 

 

서로에게 달려들어 강한 신경전을 이어간 두 사람.

그러자 브루노가 이를 말리기 위해 곧장 달려왔다.

하지만 졸지에 밍스에게 제압당한 브루노.

 

 

하필 브루노를 민 선수가 밍스라는 걸 감안하면 엄청난 용기였다.

종잇장처럼 휘날리는 와중에도 오뚜기처럼 일어섰다.

하지만 어딘가 안쓰러운 브루노의 모습.

 

 

그렇게 두 선수의 화해로 상황은 마무리됐다.

하지만 브루노의 시련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잠시 후 코너킥 상황에서 발생한 충돌.

브루노가 또 한 번 밍스에게 당했다.

 

 

결국 쓰러져 귀를 부여잡은 브루노.

신경전 말리다 한 방, 수비하다 한 방 당했다.

 

'SPOTV' 중계화면
'SPOTV' 중계화면

 

경기는 이겼지만 어딘가 안쓰러운 브루노의 자태.

브루노는 억울하다.

 

움짤 출처 : 1차 - 'SPOTV' 중계화면, 2차 - 펨코 "오란다"님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