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껏 용병 구했더니..." 계속 거친 플레이 일삼던 '풋살 용병'의 상상도 못한 급발진
상태바
"기껏 용병 구했더니..." 계속 거친 플레이 일삼던 '풋살 용병'의 상상도 못한 급발진
  • 이기타
  • 발행 2021.04.09
  • 조회수 12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은땀이 줄줄 흐른다.

축구 좋아하는 우리 야축 팔로워 브로들.

자연스럽게 실축을 접하는 브로들도 많을 거라 본다.

형도 조기축구 혹은 풋살로 실축을 향한 갈증을 풀곤 한다.

 

 

그리고 실축을 하다 보면 정말 다양한 인간군을 만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배우 권상우 축구 썰을 보면 어디서나 한 명쯤 있는 캐릭터다.

 

에펨코리아

 

특히 조기축구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캐릭터다.

승부욕이 강한 브로들에게 자주 볼 수 있는 인간상이다.

물론 이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지금부터 형이 봐왔던 흔한 조기축구 인간상을 정리한다.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1. 자칭 중원의 지휘자.

다들 즐기는데 혼자만 월드컵.

 

 

2. 싸움꾼. 좀만 몸싸움해도 싸우려 달려드는 사람.

그냥 같은 팀 아닌 척 하는 게 상책이다.

 

유튜브 '성남FC'

 

3. 아무리 즐겨도 열심히는 뛰어야지.

혼자만 어슬렁거린다. 그래놓고 월클인 척 한다.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4. 패스 절대 안하고 혼자 다하는 인간.

그리고 마지막은 꼭 뺏기면서 끝나는 게 국룰.

100번 시도해서 1번 성공하면 그날 팀원들 귀아프다.

 

 

5. 조기축구장까지 기어나온 조기축구 명장.

플레이 지적하는 데 꼭 보면 자기가 제일 못한다.

그냥 여물고 음료수나 먹었으면 좋겠다.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뭐, 대충 형이 봐왔던 조기축구 특이점이 온 인간군은 대충 이정도다.

그 외에도 정말 다양한 인간군이 존재한다.

특히 조기축구에서 빠질 수 없는 용병 역시 특이점은 찾아온다.

대표적으로 생태계 교란종이다.

 

 

선출 한 명 들어오는 순간 이 게임은 한 명이 점거한다.

그래도 잘하니까 딱히 할 말은 없다.

 

 

물론 대부분 용병들은 묵묵히 실력으로 증명하거나 조용히 볼만 차다 간다.

하지만 일부 비매너 용병들도 존재하는 게 사실.

 

유튜브 '슛포러브'

 

최근 한 풋살 카페에 비매너 용병을 신고한다며 제보글이 올라왔다.

사실 용병의 비매너 플레이는 어느 정도 예측 가능한 것도 사실.

그런데 이 용병은 그야말로 상상을 초월해 버렸다.

 

네이버 카페

 

;;;;;;;;;;;;;;;;;;;;;;;;;;;;;;;;;;;;

팀원 가방에 오줌을 싸고 도망갔단다.

진짜 식은땀이 줄줄 흐른다.

 

 

형도 10년 넘는 세월 동안 조기축구 나가면서 한 번도 보지 못한 인간상이다.

대체 저걸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이쯤 되니 앞서 말한 인간상들이 급 천사로 느껴진다.

 

움짤 출처 : 엠팍 "바닐라모네"님, 유튜브 '슛포러브', '고알레'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