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레전드 풀백 '이영표'가 직접 밝힌 자신의 후계자가 나오지 못하고 있는 이유
상태바
대한민국 레전드 풀백 '이영표'가 직접 밝힌 자신의 후계자가 나오지 못하고 있는 이유
  • 이기타
  • 발행 2021.03.29
  • 조회수 1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표의 탈압박은 현역 때와 달리 실패로 돌아갔다.

현대 축구로 넘어오며 더욱 중요해지는 풀백의 가치.

최근 국가대표팀의 고민 중 하나가 바로 풀백 포지션이다.

그래서 더욱 그리운 그 이름, 이영표.

 

 

대한민국 축구사를 통틀어도 역대급 풀백이었다.

그래서 더욱 대체가 어려운 선수다.

 

이영표 트위터
이영표 트위터

 

국가대표 뿐 아니라 유럽 무대에서도 통했던 풀백 이영표.

그때만 해도 한쪽 풀백 걱정은 없었다.

 

 

하지만 이영표 은퇴 이후 좀처럼 나오지 않는 후계자.

이에 대해 최근 박지성과 이영표가 만나 심도높은 대화를 나눴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김진수, 홍철, 김민우 등 대표팀에서 활약한 풀백들.

하지만 이영표의 위상에는 미치지 못했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그러자 이영표는 자신보다 주변으로 공을 돌렸다.

주변에서 잘했기 때문에 자신도 빛날 수 있었다는 뜻이다.

하지만 이 말은 어딘가 이상했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2002년에 비해 주변 포지션이 좋지 않다는 뜻이 돼버린 것.

사실 이영표와 박지성이 뛸 때 스쿼드가 좋았던 것도 팩트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하지만 졸지에 지금 선수들을 디스한 게 돼버린 상황.

이영표는 재빠르게 현역 시절 장점인 탈압박을 시도했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그래서 생각한 게 윙포워드의 중요성.

현역 시절 이영표의 주 포지션은 좌측 풀백.

어? 그렇다면 뭔가 이상한데?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지금 왼쪽 윙어가 손흥민이었던 것.

대한민국 축구사를 통틀어도 역대급인 선수가 좌측 윙포워드였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결국 궁지에 몰린 이영표.

손흥민은 우측 윙어가 아니냐며 탈압박을 시도했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손흥민의 대표팀 포지션은 좌측 윙포워드.

결국 이영표의 탈압박은 현역 때와 달리 실패로 돌아갔다.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MBC '쓰리박' 방송화면

 

물론 주변 선수들의 역량도 중요하다.

하지만 당시의 이영표라면 지금도 잘했을 거다.

잘하는 선수, 어딜 가더라도 빛나는 법이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하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