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의 많은 러브콜을 받았던..." '중동 실바' 압둘라흐만 오마르의 '초라한' 최신 근황
상태바
"맨시티의 많은 러브콜을 받았던..." '중동 실바' 압둘라흐만 오마르의 '초라한' 최신 근황
  • 베실부기
  • 발행 2020.02.04
  • 조회수 6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짜 개잘했는데

유럽에도 통할만한 아시아 최고의 테크니션인 아둘라흐만 오마르.

그는 프리미이리그 챔피언 '맨시티'의 러브콜을 자주 받기도 했을 정도로 엄청난 실력을 가졌다.

 

좋지 못한 자세에서도 완벽한 롱패스 ㅎㄷㄷ

 

키퍼 껌뻑 속여버리는 파넨카 킥

 

우리나라가 고전했던 이란 수비진 혼자 개털어버리는 클래스 

실제로 맨시티는 오마르와의 계약이 체결될뻔했지만 워크 퍼밋 문제로 아쉽게 이적 불발이 되었다.

맨시티는 오마르에게 맨시티 선수들과 같이 훈련 할 수 있게 배려를 베풀기도 했다.

 

부상으로 주춤하기도 했지만 오마르는 13-14 시즌 17경기 1골 17도움, 아시안컵 드림팀 선정, 15-16 시즌 22경기 2골 14도움, 2016년 아챔 10경기 7골 6도움등 엄청난 활약을 펼친다.

 

그러나 오마르는 18-19 시즌 십자인대 부상을 시작으로 엄청난 폼 저하를 겪고 있다.

현재 이탈리아 미드필더 지오빈코에게 주전 자리를 뺏기고 현재 13경기 2골 2도움이라는 초라한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워크 퍼밋만 아니었다면 빅리그에서 자주 이름을 불렸을 아쉬운 중동의 재능이다.

 

얘네가 다 오면 이게 월드컵이지 올림픽이냐?▼

 

베르나르두 베실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