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놓치네..ㄷㄷ" 벵거가 아스널에 있을때 굉장히 후회한다고 밝힌 결정
상태바
"이걸 놓치네..ㄷㄷ" 벵거가 아스널에 있을때 굉장히 후회한다고 밝힌 결정
  • 베실부기
  • 발행 2019.12.03
  • 조회수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 후회할만하지
영국 매체인 '데일리 메일'이 그리즈만의 자서전 일부를 발췌해 전한 소식이다.

때는 2013년 앙투완 그리즈만은 라리가의 레알 소시에다드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유망주 정도였다. 

그런 그가 조금 더 큰 구단에서 뛸 기회가 있었다고 한다

그 팀은 바로 아르센 벵거 감독이 지휘하는 아스날.

그리즈만은 당시 있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난 아스날을 계속 기다리고 기다렸고 결국 소식이 없어서 전 에이전트였던 에릭을 통해 아스날 스카우터인 그리망디와 접촉했다."

"그는 벵거 감독이 여전히  날 지켜보고 있으니 기다리라고 했다"

"그러나 이적 시장이 닫히기 몇 시간 전까지 아스날측의 접촉이 없었고 날 영입하지 않을 거란 걸 깨달았다"

 

당시 아스날의 선택은 '프랑스의 신성' 야야 사노고였다.

당시 사노고의 포텐을 보면 아스날의 선택이 마냥 틀렸다 라고 단정 지을 순 없지만 결과를 보면 아스날이 땅을 치고 후회할 수 밖에 없다. 

베르나르두 베실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