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경기가 안풀려도 그렇지..." 어제자, 베네수엘라 선수의 반칙에 순간 화를 참지 못하고 '급소'를 발로 차버린 일본 선수
상태바
"아무리 경기가 안풀려도 그렇지..." 어제자, 베네수엘라 선수의 반칙에 순간 화를 참지 못하고 '급소'를 발로 차버린 일본 선수
  • 베실부기
  • 발행 2019.11.20
  • 조회수 126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가 나도 선은 지켜야지

어제 펼쳐진 일본과 베네수엘라의 경기는 4-1 베네수엘라의 완승으로 끝났다.

90분 내내 답답한 경기력을 보였던 일본.

그런데 이 경기에서 결과보다 더 화제가 되는 장면이 나왔다.

 

한 일본 선수가 드리블 도중 베네수엘라 선수에게 밀리자 홧김에 발로 급소를 차버린다.

이건 같은 선수, 남자로써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화가 나도 그렇지 급소를 정확하게 발로 차버릴 수가 있는가.

 

저 행동은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

경기가 끝나고 급소를 맞은 선수에게 사과 했다고 믿고 싶다.

아무리 화가 나도 저런 미친 행동이 나와서는 안된다. 

 

'판타지스타' 안정환의 아주대 시절 레전드 썰 푼다

 
움짤- 에펨코리아 [yones]
 

베르나르두 베실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