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는 키퍼놀음' 크로아티아와 덴마크 전에서 나온 기록들
상태바
'축구는 키퍼놀음' 크로아티아와 덴마크 전에서 나온 기록들
  • 최원준
  • 발행 2018.07.02
  • 조회수 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통받는 OOO

'축구는 키퍼놀음이다.' 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경기가 펼쳐졌습니다.

크로아티아는 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덴마크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했습니다.

이 날 경기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친 선수는 모드리치, 라키티치, 에릭센도 아닌 양 팀의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AS모나코)와 카스퍼 슈마이켈(레스터시티)이었습니다.

두 골키퍼 모두 전반 1분과 4분. 이른 시간에 득점을 허용하긴 했으나 이후 보여준 활약은 경기초반의 아쉬움을 씻어내기에 충분했습니다

양 팀의 키퍼놀음이 시작을 알린 건 연장후반 11분.

모드리치의 결정적인 패스를 받은 레비치가 걸려 넘어지면서 패널티킥이 선언됩니다.



이 골이 들어간다면 사실상 16강 진출은 어려운 상황에서 덴마크의 카스퍼 슈마이켈(레스터시티)은 모드리치의 패널티킥을 침착하게 막아냈습니다.



조별리그 1차전 페루와의 경기에서 이미 한 차례 패널티킥 선방을 기록한 슈마이켈은 이번에도 패널티킥을 막아내면서 월드컵 한 대회 동안 2번의 패널티킥을 막아낸 역대 7번째 선수가 됐습니다. 앞서 이케르 카시야스(스페인), 얀 토마제프스키(폴란드), 안도니 수비사레타(스페인), 브래드 프리델(미국) 등 6명이 한 대회 2번 페널티킥을 선방을 했다고 합니다.

연장전이 끝나고 승부차기에서 양 팀의 키퍼 놀음이 더 본격화 되기 시작합니다.



양 팀 첫번째 키커인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밀란 바델리가 수바시치와 슈마이켈에게 막혔고, 4번째 키커인 요시프 피바리치와 라세 숀 역시 키퍼들의 선방에 막혀 승부차기 2-2인 상황. 코바시치가 덴마크의 5번째 키커인 외르겐센의 슈팅을 막아냈고, 슈마이켈은 라키티치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크로아티아가 16강에 진출하게 됩니다.

역대급이었던 이번 승부차기에서도 기록이 탄생했다고 합니다.

코바시치의 3번의 선방 슈마이켈의 2번의 선방. 승부차기에서 총 5번의 실축이 나온 것은 1990년 유고스라비아 아르헨티나, 2002년 스페인 북아일랜드, 2006년 잉글랜드 포르투갈, 2014년 브라질 칠레전 이후 역대 5번째 라고 합니다.



이번 경기로 슈마이켈은 90%가 넘는 선방률을 기록하게 됐는데 더 이상 볼 수 없다니 아쉬운 느낌이 드네요.

빛현우 아직 4위임ㅎㅎ

그리고 시작 57초 만에 나온 덴마크 마티아스 요르겐센의 골은 월드컵 역사상 두 번째로 빠른 기록이라고 하네요.

최단 시간 골 기록은 2002년 한일 월드컵 한국과의 3~4위 결정전에 나온 터키의 하칸 슈쿠르의 11초...

최단시간 골 나올 때 마다 고통받는 홍명보ㅋㅋㅋ

출처 : MBC,FI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