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피는 물보다 진하다#1: 축구 부자 차범근과 차두리 부자는 2대에 걸쳐서 태극마크를 달았다. 부모의 유전자를 받아 축구를 잘하게 태어난 것일수도, 태어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