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제 3회 야축운동회 #X or ACE 편



벌써 3회 운동회다.

날씨는 개같이 더웠고

이번에도 역시 소수정예
30명으로만 진행되었다.

남들 운동회는 1년에 많아야 2번인데
우리가 격주로 달리는 이유는 ?





100회때 크게 한바탕 #해볼라고



 

STAND BY

1

오늘도 어김없이
우리들만의 비밀장소

여기 주민들도 모르는
이곳으로 초대했다.

제 3회 초대장 신청은
제 2회에 비해서 경쟁률은 낮았지만

그래도…

한 74:1 정도는 될 거다..
굿럭.


1-2
어디서 보았나했는데

1-15

제 2회 #올나잇스탠드편에 참여했던
은행FC.

요한브로와 친구들로 구성된
이 팀은


poster

2년전 참가했던 ASL 돌풍 팀
‘은행FC’ 브로들의 후배들이다.
이런 인연이..



2년전 참가했던 브로들이
지금 군대에 있다니.. 세월 참 빠른듯..

1-8

1-10


요한이네 팀(은행FC)과
붙게되는 팀(형일FC)은

운동회에 참가하기 위해서
인천에서 왔다고 했다
(지하철 2시간거리)

1-15
순한 비쥬얼 덕분에

모든 팀들이 초반 아무렇지않게
생각했건만.


1-28

1-22

1-23

1-25

미친
공만보면

눈이 뒤집혀
이 날 무패행진 속 MVP까지 털었다는..


 

1-16

1-29

나머지 2팀은
#안양 #과천에서 초대받은 팀으로

20대 후반으로 구성된 팀이다.

ASL에 참가 경험은 없지만
평소에 주말마다 꾸준히 뽈을 차고 있다고.



1-31
팀웍을 오랫동안 맞춰 온 팀이라 그런지
서로에 대한 믿음이 넘쳐서일까

1-13

공수전환이나 수비적인 측면에서도
개인적인 플레이가 꽤나 신선(?)하다.

1-14
제 3회쯤 진행하다 보니
이 운동회에 참여하는 브로들..

정말 동네에서 축구하면 날고 긴다는
녀석들만 초대된다.

나중에
팀 야축 & 팀 남축을 모집해


1-4

1-32

1-37

기회가 된다면
프로축구팀하고도 붙여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X or ACE


2시간이 흘렀을 때
멀리서 온 브로들을 위해

자그만한 선물을 준비했다.
(언제나 그랬듯이)


XorACE

볼트가 있으면 너트가 있고
남자가 있으면 여자가 있듯이
세상에는 2가지 선수가 존재한다고 했다.

1-37
본능과 재능적인 플레이 스타일의
창조자와(X)

1-47
자신이 팀을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알고 있는
지배자 스타일(ACE)



1-38

1-39

사실 시작과 동시에
야축 스카우터 도우미를 통해

1-40
플레이 스타일을 평가하고
각각에 맞는 팀에게 티셔츠를 선물하기로 되어있었다.

1-42

1-44


팀을 위해 플레이하고 조직적인 흐름으로
승리를 이끈 형일FC, 은행FC에게는
ACE 티셔츠를

1-41

1-45


재능과 본능에 따라 플레이를 보여준
경로당 아이들, 슈퍼파워에게는
X 티셔츠를 선물했다.

1-43
더운 날씨속에도 재미있게 즐겨준
#은행FC #형일FC #경로당아이들 #슈퍼파워

팀들에게 수고의 말을 전하며,


전문가가 아닌
비전문가

프로가 아닌
아마추어



들이 정복하는 야축운동회는 계속된다.

그럼 20000.

 
 
 

Categories:   야축운동회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