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오늘자 호날두가 냅다 후려찬 공 얼굴에 제대로 맞고 교체된 케디라

유벤투스는 오늘 새벽 사수올로와의 2018/2019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유벤투스는 리그 23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그런데 이날 조금은 의아한 장면이 나왔다. 후반 16분 공격 전개 과정에서 호날두의 손에 공이 맞으며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었다. 파울선언 이후 호날두는 화가 난 듯 공을 걷어찼고, 공은 애꿎은 케디라의 얼굴을 강타했다.

via GIPHY

 
 

케디라는 얼굴을 감싸 쥐며 쓰러졌고, 호날두는 멋쩍은 듯 웃으며 케디라에게 다가가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결국 케디라는 후반 20분, 벤탄쿠르와 교체되어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via GIPHY

*영상출처 1차:SPOTV, 2차:에펨코리아 [브라힘하메스크로]

일반인이 태국 프로리그에 진출을 한다고?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