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교체 투입 된지 11초 만에 푸스카스급 원더골 만들어낸 슈퍼서브갑

최소한의 공격시간으로 최대한의 효율을 뽑아내는 선수

브로들에게 슈퍼서브 하면 떠오르는 선수는 누구인가?

솔샤르?, 치차리토?

이 외에도 여러 선수들이 주어진 기회를 잘 살리며 슈퍼서브로 활약을 펼쳤다.

슈퍼서브라 불리는 선수들의 공통점이라 하면 탁월한 위치선정과 집중력을 바탕으로한 골 결정력에 있다.

그리고 올 시즌 모든 슈퍼서브를 압도할 ‘갑’이라 불릴만한 골이 터졌다.

\

 
 

이재성과 황희찬, 이청용 선수가 뛰고 있는 분데스리가 2

뒤스부르크와 파더보른의 경기

62분에 투입된 선수가 63분에 골을 터트린다ㅋㅋㅋ

1분만에 골을 터트렸는데 정확한 시간을 재보면 몇 초일까?

11초ㅋㅋㅋㅋㅋㅋ

개오지넼ㅋㅋㅋ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