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부산vs서울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나온 경기 종료 후 아쉬웠던 김치우의 비신사적 행위

어제 6일 열렸던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 vs FC서울 경기

경기는 서울의 3:1 역전승으로 끝이 났다. 그런데 경기가 끝난 뒤 팬들에게 아쉬운 모습을 보여준 한 선수가 있다. 바로 부산 아이파크의 김치우다. 작년까지 FC서울 소속이었던 김치우는 경기가 끝난 뒤 후배 김원식이 인사를 하러오자 얼굴을 밀치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via GIPHY

 
 

via GIPHY

정확히 어떤 이유에서인지는 몰라도 그라운드에서 함께 고생한 축구 동료선수끼리 이러한 모습은 절대 좋게 보여질 수 없다. 특히 이날 부산아이파크 최다 관중을 기록했던 날이기에 더욱 아쉬웠던 행동이다.

*영상출처: MBC SPORTS 2

 
 
 

Categories:   K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