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경기 후 피아식별 없이 ‘모두까기’ 인형 빙의해 다 까버리는 분통터진 무리뉴 감독

무리뉴 감독의 분통이 터졌다.

맨유는 아스날과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피아식별없이 모두까기를 시전했다.

우선 자기 팀인 맨유부터 까기 시작

 
 

“우리는 2-2로 비긴 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래시포드는 경기력에 영혼이 없다.”

“로호의 실책 때문에 패닉이었다”

그리고 아스날은 “경기 막판 다이빙을 했다.”

“무승부를 만들기 위해 경기를 멈추려 했다.”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