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AFC U-19 챔피언십에서 경기 직전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 나와 논란되고 있는 상황

대한축구협회(KFA)가 19세 청소년대표팀 경기 직전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나온 오류에 대해 주최측인 아시아 축구연맹(AFC)에 공식 항의한 사실을 23일 홈페이지를 통해서 밝혔다.

22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18 AFC U-19 챔피언십 한국vs요르단과의 경기에 앞선 국가 연주 시간에 문제가 발생했다. 우리 한국 대표팀 국가 연주 시간에 북한 국가가 연주되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이에 우리 대표팀 코칭 스태프 및 팀 매니저가 즉시 대회 관계자에게 간 뒤 시정을 요구했다. 우리 대표팀측에서 이를 시정 요청한 후에야 AFC측은 북한 국가를 정지시킨 후에 애국가를 틀었다.

 
 

그러나 여기서 대충 끝내서는 안 될 일이다. 경기가 끝난 후 대한축구협회는 경기종료 후 2시간 내에 경기 감독관에게 항의서를 제출해야 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경기가 끝난 이후 바로 항의 서류를 보낸것으로 알려졌다.

이 뿐만 아니라 정식 문제 제기를 위해서는 48시간 이내에 AFC 사무국에 서면으로 공식 서한을 추가로 보내야한다는 규정에 맞춰 23일 대한축구협회 명의의 항의 공문을 정식으로 보낼 예정에 있다고 알려졌다.

국제대회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경기에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있는 일로 다시는 이런일이 안 벌어지길 바라는 바다. 이날 경기는 조영욱, 전세진, 최준의 골로 대한민국의 3:1승리로 끝이났다.

*출처: KFA, 사진출처: AFC 공식 트위터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