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두산, 한국시리즈 워밍업서 주니치에 패배

두산과 주니치의 연습 경기 [두산 베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일본에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준비하는 두산 베어스가 첫 연습 경기를 치렀다.

두산은 21일 일본 미야자키현 히무카구장에서 열린 ‘2018 미야자키 피닉스 교육리그’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경기에서 2-9로 졌다.

정규리그 1위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두산은 교육리그에서 실전감각을 끌어올리고자 19일 미야자키로 넘어와 이틀 만에 첫 연습 경기에 임했다.

두산은 테이블 세터를 허경민(3루수)-최주환(지명타자)으로 구성했다.

중심 타선은 박건우(우익수)-김재환(좌익수)-양의지(포수)로 채웠고, 오재일(1루수)-오재원(2루수)-정진호(중견수)-류지혁(유격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왼손 유희관이 선발 투수를 맡아 2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맞고 6실점(5자책점) 했다. 이후 3회부턴 장원준, 김승회, 이현승, 김강률, 함덕주가 이어 던졌다.

 
 

장원준은 2이닝 무실점으로 던졌고, 김승회와 이현승도 각각 1이닝 무실점으로 뒤를 받쳤다.

그러나 김강률은 1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고 2실점, 함덕주도 1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 했다.

두산은 0-6으로 끌려가던 6회초 정진호의 좌중월 2루타와 류지혁의 땅볼로 만든 1사 3루에서 허경민의 좌전 적시타로 첫 점수를 뺐다.

또 8회 최주환, 조수행의 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두산은 23일 한신 타이거스, 24일 라쿠텐 골든 이글스, 25일 야구르트 스왈로스를 차례로 상대하고 26일 귀국한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야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