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코코린과 마마예프 曰 “아직 니들이 살아있는 걸 다행으로 여겨라”

‘다친 공무원의 친구가 법정에서 코코린과 마마예프가 가한 위협에 관해 이야기 하다’

공무원 데니스 박의 친구는 모스크바의 트볘르 법정에서 알렉산드르 코코린과 파블 마마예프에 대해 증언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선수들로부터 위협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그 외에도 선수들이 “아직 니들이 살아있는 걸 다행으로 여겨라” 라고 말했다고 부언했다.

 
 

축구선수들은 산업통상부 국내 무역 발전부의 국장 데니스 박 외에도 ‘채널 1′(러시아의 TV 채널)의 진행자 올가 우샨코바의 운전사 비탈리 솔롭추크를 폭행한 것으로 비난 받고 있다.

앞서 박 씨는 법정에서 코코린과 마마예프에 대해 증언했다.

“아직 니들이 살아있는 걸 다행으로 여겨라” 여기만 좀 의역함. 직역하면 “니들 운 좋네, 아직 다 살아있잖아.”

출처 : RT, 에펨코[40살못해본남자]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