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위기에서 빠진 프랑스의 구해내는 음바페의 환상적인 턴

킬리안 음바페가 프랑스를 구해냈다.

프랑스는 12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아이슬란드와의 친선전에서 먼저 2실점을 했으나 음바페의 활약으로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85분 깔끔하게 돌아서서 마무리까지 ㄷㄷ

 
 

상대 수비를 맞고 들어가 음바페의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나 음바페의 클라스를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자책골을 유도한 음바페는 후반 45분 패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프랑스의 2골에 모두 관여했다.

이 날 경기 득점으로 음바페는 프랑스 대표팀 통산 10번째 골을 터트리며 20세가 이전에 A매치에서 10골을 넣은 첫 프랑스 선수가 됐다.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