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데이트 폭력’ 마이너리거 배지환 벌금 200만원 약식기소

데이트 폭력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서창원 부장검사)는 사귀던 여성을 폭행한 혐의(폭행)로 대구 출신 마이너리거 배지환(19)을 벌금 2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배지환은 지난해 12월 31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에서 여자친구(19)의 어깨를 때리고 발로 차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당한 여자친구는 올 초 서울 한 경찰서에 고소장을 냈고 사건 발생지 관할인 대구 중부경찰서가 배지환을 조사해 검찰에 넘겼다.

 
 

대구지검은 배지환이 나이가 어리고 피해자를 위해 거액을 공탁해 처벌 수위를 두고 고민하다가 검찰시민위원회를 거쳐 약식기소하기로 결정했다.

배지환은 청소년 국가대표로 활약했고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야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