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9회 7득점 뒤집기 드라마’ 삼성, SK 플레이오프행 저지

구자욱, ‘3점포 쾅’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다이노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 4회말 1사 1, 3루 때 삼성 구자욱이 3점 홈런을 쳐내고 있다. 2018.8.12
psykims@yna.co.kr


(인천=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거짓말같은 역전승으로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저지했다.

삼성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패색이 짙던 9회초 무려 7점을 뽑아내는 무서운 응집력을 뽐내며 8-4로 뒤집기 승리를 거뒀다.

안방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하려던 SK의 계획은 마무리 투수 신재웅의 허망한 투구 탓에 물거품이 됐다.

3경기를 남긴 SK는 1승만 보태면 자력으로 2위를 확정해 6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삼성이 매서운 뒷심으로 ‘한글날 드라마’를 일궜다.

삼성은 SK 선발 메릴 켈리의 눈부신 투구에 꽁꽁 막혀 0-4로 끌려갔다.

그러다가 켈리 강판 후 8회 김헌곤이 역전의 서막을 알리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SK는 4-1로 앞선 9회초 신재웅을 투입했으나 이게 어처구니없이 경기를 빼앗기는 화근이 될 줄은 아무도 몰랐다.

선두타자 구자욱이 신재웅의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쐈다.

 
 

곧바로 다린 러프도 신재웅의 속구를 노려 왼쪽 담을 살짝 넘어가는 솔로포로 연속 타자 홈런을 완성했다.

순식간에 3-4로 따라붙은 삼성은 이원석의 볼넷과 박한이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이어갔다.

이지영은 SK 1루수 제이미 로맥 옆쪽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쳐 마침내 4-4 동점을 만들었다. 로맥은 몸을 날렸으나 타구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신재웅의 뒤를 이은 박정배는 삼성의 불붙은 방망이를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대타 최영진의 안타, 김헌곤의 우익수 뜬공으로 이어간 2사 1, 3루에서 박해민이 SK 2루수 강승호의 옆을 뚫어 우익수 앞으로 날아가는 역전 적시타를 날렸다.

계속된 2사 2, 3루에서 김상수의 1타점 내야 안타, 구자욱과 러프의 연속 적시타가 터져 삼성은 8-4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SK는 2012년 이래 6년 만이자 인천 연고 팀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시즌 홈관중 100만명을 돌파했지만, 패배로 웃지 못했다.

SK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한 홈관중 101만4천812명을 올해 동원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야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