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문규현 끝내기’ 롯데, 4연승으로 KIA와 승차 지웠다

10대10 승부 끝낸 한방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연장 11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결승타
를 친 문규현이 동료 선수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2018.10.9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KIA 타이거즈와 사생결단 승부에서 승리를 거두고 5위 역전을 눈앞에 뒀다.

롯데는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11회말에 터진 문규현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KIA를 11-10으로 제압했다.

6위 롯데는 4연승 포함 최근 17경기에서 14승(3패)을 거두는 기적의 레이스로 5위 KIA와의 1경기 승차마저 지워냈다.

두 팀의 승차는 사라졌지만, KIA(0.486)가 승률에서 롯데(0.485)에 근소하게 앞서 KIA가 5위, 롯데가 6위 자리를 지켰다.

롯데는 KIA와의 3차례 맞대결 포함 남은 6경기 결과에 따라 KIA를 밀어내고 포스트시즌 막차를 탈 가능성을 이어갔다.

롯데는 아쉬운 주루 플레이와 엉성한 수비 탓에 스스로 위기를 자초했으나 뜨거운 타선의 힘으로 이를 극복하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출발은 롯데가 좋았다. 롯데는 1회말 이대호의 내야 땅볼과 채태인의 우익 선상 적시타로 2점을 선취했다.

2회말에는 안중열의 중전 적시타로 3-0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KIA는 3회초 롯데 선발 송승준의 난조와 중견수 조홍석의 허술한 수비를 틈타 대거 8점을 뽑아내고 단숨에 승부를 뒤집었다.

롯데는 리드를 되찾기 위해 매섭게 몰아쳤다.

 
 

3회말 문규현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한 데 이어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안중열의 우전 적시타, 대타 민병헌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7-8까지 따라붙었다.

롯데는 6회말 1사 1, 3루에서 이대호의 좌전 적시타로 기어이 8-8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KIA는 경기 막판 다시 앞서갔다.

8회초 1사 2루에서 최형우의 좌전 적시타로 9-8로 달아났다.

롯데는 9회말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전준우와 이대호의 연속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채태인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문규현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때려내며 극적으로 9-9 동점을 만들었다.

KIA가 연장 10회초 1점을 뽑으며 또다시 앞서갔으나 롯데는 연장 10회말 민병헌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0-10 균형을 맞췄다.

연장 11회말에는 1사 후 대타 한동희의 좌중간 2루타, 채태인의 자동 고의볼넷으로 1, 2루의 끝내기 기회를 잡았다.

앞서 9회말 동점 희생플라이를 쳐낸 문규현은 좌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로 4시간 45분에 이르는 혈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야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