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여자 골프 ‘장타여왕’ 김아림, 3년 만에 생애 첫 우승(종합)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최종일 5언더파 역전극

김아림의 버디 세리머니.[KLPGA 제공]

(용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장타 1위 김아림(23)은 잠재력은 어떤 선수보다 높게 평가받아왔다.

175㎝의 큰 키와 단단한 체격에서 뿜어나오는 시원한 장타와 탄도 높은 아이언샷은 언제나 눈에 띄었다. 김아림은 이번 시즌 내내 장타 부문 1위를 지키고 있다.

체격과 장타뿐 아니라 늘 당당한 태도로 많은 인기를 모았다.

올해도 김아림은 2차례 준우승을 차지했고 특히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서 박인비(30)와 펼친 명승부는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런 김아림의 잠재력이 마침내 폭발했다.

김아림은 23일 경기도 용인 88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여 3라운드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우승했다.

2016년 데뷔해 3년 동안 79번째 치른 대회에서 마침내 첫 우승의 물꼬를 튼 김아림은 한국 여자 골프의 새로운 스타로 발돋움할 채비를 마쳤다.

우승 상금 2억원을 받은 김아림은 상금랭킹 6위(5억5천539만원)로 올라섰다.

김아림은 “물 온도를 계속 올렸더니 이제 끓기 시작했다”면서 “오랫동안 기다린 순간이라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금랭킹 1위 오지현(22)에 전날 3라운드까지 3타를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아림은 이날 5번째 홀 만에 전날의 3타 차를 극복했다.

오지현이 보기를 적어낸 3번홀(파3)에서 4m 버디를 잡았고 5번 홀(파4) 4m 버디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8번 홀(파5)에서도 4m 버디 퍼트를 넣어 단독 선두가 된 김아림은 18번 홀까지 내내 순위표 맨 윗줄에서 한 번도 내려오지 않고 우승까지 내달렸다.

앞에서 경기를 치르며 11번 홀(파4)까지 5타를 줄인 최혜진(19)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지만 10번 홀(파5) 세번째샷을 홀 1m 옆에 떨궈 단독 선두를 되찾았고 14번 홀(파4) 2m 버디로 3타차까지 달아났다.

16번 홀(파3)에서 20m 거리에서 3퍼트 보기로 1타를 잃었지만 17번 홀(파4) 1.2m 버디로 쐐기를 박았다.

김아림은 “복잡한 라인의 퍼트보다는 빠른 그린에서 스피드를 잘 맞추는 나한테는 오늘처럼 빠르고 까다로운 핀 위치가 유리했다”면서 “17번홀에서 꼭 넣어야 할 버디퍼트를 넣은 게 결정적이었다”고 말했다.

디펜딩 챔피언 이정은(22)은 버디 5개를 뽑아내며 4타를 줄이며 추격전을 펼쳤지만 2타 뒤진 준우승(9언더파 207타)에 만족해야 했다.

1, 2라운드 내내 선두를 달렸던 오지현은 지독한 퍼트 부진 끝에 1타를 까먹어 공동 3위(8언더파 208타)로 밀렸지만 상금랭킹 1위는 지켰다.

4언더파 68타를 쳐 오지현과 함께 공동 3위에 오른 상금랭킹 2위 최혜진은 대상 포인트 1위를 고수했다.

컷 탈락 위기를 가까스로 벗어난 세계 랭킹 1위 박성현(25)은 5언더파 67타의 맹타를 휘둘러 공동 20위(3언더파 213타)로 순위를 끌어올리는 저력을 보였다.

4년 만에 고국 무대에 출전한 신지애(30)도 2타를 줄여 공동 37위(이븐파 216타)로 대회를 마쳤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스포츠일반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