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유도 안창림, 세계선수권 금메달…日최강 하시모토에 한판승

한국 유도 대표팀 안창림이 22일(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2018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3㎏급 결승전 하시모토 소이치와 경기에서 한판승을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국제유도연맹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남자 유도의 간판 안창림(남양주시청·세계랭킹 7위)이 ‘일본의 자존심’ 하시모토 소이치(세계랭킹 1위)를 누르고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차지했다.

안창림은 22일(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2018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3㎏급 결승전 하시모토와 경기에서 발뒤축걸기 한판승으로 우승했다.

대이변이었다. 남자 73㎏급은 일본의 전유물이라 할 정도로 일본 선수들이 강세를 보이는 종목이다.

안창림에게 5전 5승을 거둔 오노 쇼헤이 등 기량이 좋은 선수들이 차고 넘친다.

하시모토는 그중에서도 최고의 선수로 꼽힌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안창림은 하시모토를 상대로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경기 초반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며 정면 승부를 펼쳤다. 하시모토는 정규시간 3분 43초를 남기고 왼쪽 눈가가 살짝 찢어지기도 했다.

안창림은 정규시간 2분 35초를 남기고 반칙 판정을 받았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오히려 더 강하게 상대방을 밀어붙였다.

승부는 정규시간 1분 50여 초를 남기고 갈렸다.

안창림은 상대방의 허를 찌르는 허벅다리 걸기를 시도했다. 하시모토는 몸의 중심을 잃고 살짝 흔들렸고, 안창림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연결 동작으로 발뒤축걸기를 시도해 하시모토를 완벽하게 쓰러뜨렸다.

주심은 한판을 선언했고, 안창림은 믿기지 않는 듯 머리를 감싸며 환하게 웃었다.

안창림은 1라운드를 부전승으로 통과한 뒤 2라운드부터 결승까지 모두 한판승을 거두며 완벽하게 우승했다.

안창림이 하시모토를 꺾은 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5월 중국 후허하오터에서 열린 국제유도연맹(IJF) 후허하오터 그랑프리 대회 결승에서도 그를 꺾고 우승했다.

최근 2차례 맞대결에서 하시모토를 모두 누르며 2020년 도쿄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아울러 안창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복수전에도 성공했다.

그는 당시 상대 전적 4전 4패로 밀리던 일본 오노 쇼헤이와 결승에서 연장 혈투 끝에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은메달에 그친 뒤 대성통곡을 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안창림은 일본에서 태어나 고등학교까지 생활한 재일동포 3세다.

그는 한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달았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스포츠일반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