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한국 여자농구, 세계 5위 캐나다에도 져 2연패

캐나다 수비를 따돌리며 드리블하는 박혜진.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2018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당했다.

FIBA 랭킹 16위 한국은 23일(한국시간) 스페인의 산크리스도발 델라 라구나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세계 랭킹 5위 캐나다에 63-82로 졌다.

전날 세계 랭킹 3위 프랑스와 1차전에서 58-89로 완패한 우리나라는 2패째를 기록했다.

16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프랑스, 캐나다, 그리스(20위)와 함께 A조에 속한 우리나라는 하루를 쉬고 25일 밤 9시 30분에 그리스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각 조 1위 팀 4개 나라가 8강에 직행하고, 각 조 2위와 3위 팀들은 8강 진출 결정전을 치러 이긴 4개국이 8강에 합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맞붙는 그리스는 캐나다와 1차전에서 50-81로 크게 졌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해볼 만한 상대로 여겨진다.

우리나라는 그리스를 꺾을 경우 조 3위가 유력해져 B조 2위와 8강 진출 결정전을 치르게 될 가능성이 크다.

B조에서는 호주(4위), 터키(7위)가 1, 2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된다.

슛을 던지는 박하나.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1쿼터 종료 2분여를 남겼을 때까지 3-15로 끌려가며 기선을 제압당한 우리나라는 2쿼터 초반 5점 차로 간격을 좁히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25-15에서 캐나다의 키아 너스에게 3점슛 4방을 연달아 얻어맞고 순식간에 37-15로 벌어지며 경기 흐름이 캐나다로 완전히 넘어갔다.

전반을 24-45로 뒤진 가운데 마친 한국은 후반에도 줄곧 10점 이상 격차로 끌려다니며 전력 차를 실감해야 했다.

 
 

우리나라는 박지수(국민은행)가 23점에 9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강이슬(KEB하나은행)도 3점슛 5개로 17점을 넣으며 분전했다.

그러나 리바운드 싸움에서 29-47로 밀렸고 상대 에이스인 너스에게 3점슛 6개를 포함해 29점을 내줬다.

지난 시즌 국내 프로리그 아산 우리은행에서 뛴 나탈리 어천와도 캐나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5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 2018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조별리그

▲ A조

한국(2패) 63(10-18 14-27 16-16 23-21)82 캐나다(2승)

▲ B조

호주(2승) 84-43 아르헨티나(2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농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