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피겨 간판 차준환, 어텀클래식 출전…새 프로그램 공개

[올림픽] 감정연기 펼치는 차준환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대한민국의 차준환이 점프 후 착지과정에서 실수를 범하며 넘어지고 있다. 2018.2.1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남자 피겨 싱글 간판 차준환(휘문고)이 2018-2019 시즌 첫 공식 국제 경기에 출전해 메달 획득을 노린다.

차준환은 20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챌린저 시리즈 ‘2018 어텀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새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새 쇼트프로그램으로 러시아 작곡가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발레 음악 ‘더 프린스(The Prince)’를 택했다. 프로그램은 세계적인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짰다.

프리스케이팅은 ‘로미오와 줄리엣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을 골랐고 연기는 스타안무가 셰린 본이 맡았다.

 
 

차준환은 이번 대회와 10월 핀란드에서 열리는 핀란디아 트로피 에스푸에서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 뒤 10월 ISU 그랑프리 2차 대회와 11월 ISU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세계적인 선수들과 자웅을 겨룰 예정이다.

한편 이번 어텀클래식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하뉴 유즈루(일본)가 출전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스포츠일반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