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라틀리프 41득점…한국 남자농구, 시리아 대파하고 2연승

압도하는 라틀리프
(고양=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오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세계 남자 농구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대한민국 대 시리아 경기. 대한민국 라틀리프가 슛을 하고 있다. mon@yna.co.kr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서 2연승을 거뒀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지역 2차 예선 E조 홈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크게 물리쳤다.

나흘 전 요르단 원정 경기에서 86-75로 승리한 우리나라는 2연승으로 9월 일정을 마무리했다.

6승 2패가 된 한국은 7승 1패의 뉴질랜드에 이어 E조 2위가 됐다.

E조에서는 한국과 레바논이 나란히 6승 2패를 기록 중이며 그 뒤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 순으로 늘어서 있다.

2차 예선에서 E조와 F조 각 조 상위 3개국이 2019년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FIBA 랭킹 33위인 한국은 87위인 시리아를 맞아 경기 시작 후 4분간 상대를 무득점에 묶고 11-0을 만들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때 10점 차 이상으로 벌어진 점수는 이후 시리아가 16-7까지 추격해온 1쿼터 종료 3분여를 남긴 시점을 제외하고는 줄곧 두 자릿수 간격이 유지됐다.

패스할 곳 찾는 이정현
(고양=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오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세계 남자 농구월드컵 아시아 지역예선 대한민국 대 시리아 경기. 대한민국 이정현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mon@yna.co.kr


전반이 끝났을 때는 47-30으로 한국이 17점을 앞섰고, 3쿼터 종료 시점에는 79-50으로 29점 차가 되면서 사실상 승부가 정해졌다.

 
 

한국은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가 혼자 41점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이정현(KCC)이 14점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또 이승현(상무)은 11점에 5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획득,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목표 달성에 실패한 우리나라는 이후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요르단 원정부터 김상식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2연승, 대표팀 분위기는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후임 감독 선임 절차에 곧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은 11월 29일 레바논, 12월 2일 요르단과 홈 2연전을 치른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농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