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아시안게임] ‘이란에 완패’ 남자농구 허재 감독 “공수 다 생각대로 안 됐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했으나 준결승에서 난적 이란을 넘지 못한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의 허재 감독은 “공격과 수비 다 생각대로 잘 안 됐다”며 남은 동메달 결정전 승리를 다짐했다.

허 감독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전을 마치고 “오늘 경기력에 대해선 딱히 말할 게 없다. 아쉬운 경기였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은 이란에 끌려다니다 68-80으로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허 감독은 “픽 앤 롤 수비를 준비했는데 너무 쉽게 점수를 내줬고, 공격에선 라건아가 하메드 하다디를 끌고 나오면 패턴을 쓸 생각이었는데 그런 부분이 안 됐다”며 가장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이어 “계속 손발을 맞춰오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경기로 봐선 좀 무기력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팀엔 허 감독의 두 아들 허웅(상무), 허훈(kt)이 모두 이름을 올리면서 뒷말을 낳기도 했다.

허 감독은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지역 예선 등 향후 경기를 앞두고 선수 변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선수 선발 논란은) 몇몇 기자분이 기사를 쓴 부분인데, 지금 여기서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보시면 저로선 할 얘기가 없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마지막까지 잘해서 동메달을 따 좋은 모습으로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 입니다>

 
 
 

Categories:   농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