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개인플레이 자제 ‘최고평점’ 받은 ‘캡틴’포그바 18/19 EPL 첫 골의 주인공(영상)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첫 골의 주인공은 주장완장을 단 ‘캡틴’ 폴 포그바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1일(한국시간)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EPL 1라운드에서 포그바와 루크 쇼의 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휴가에서 늦게 복귀해 아직 몸상태가 올라오지 않은 선수들과 부상선수들 총 12명이 개막전에 불참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우려를 딛고 기분좋은 출발을 했다.

무리뉴 감독은 개막전에서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맨유의 새로운 10번 래쉬포드와 후안 마타, 알렉시스 산체스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폴 포르바와 프레드, 안드레아스 페레이라가 중원을 구축했다. 수비라인은 마테오 다르미안, 에릭 바이, 빅토르 린델로프, 루크 쇼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양 팀의 균형은 생각보다 빨리 깨졌다. 전반 3분 산체스가 시도한 슈팅이 레스터시티의 수비수 아마티의 손에 맞으면서 패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포그바는 기회를 놓치지 않으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2018-2019 EPL 첫골의 주인공이었다.

선제골을 터트린 포그바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주장답게 동료들의 위치를 잡아주며 연계를 통해 기회를 창출했다. 개인플레이를 자제했고 이전 보다는 확실히 팀플레이를 통해 경기를 풀어나가려 하는 모습이 보였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오늘 경기에서 주장완장을 달고 선발로나선 폴 포그바에게 최고 평점 8.4점을 줬다.

무리뉴 감독이랑 불화설이 끊이지 않았었는데 이번에 주장 완장을 차면서 둘의 사이가 풀어졌다고 봐도 무방한 듯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